상단여백
기사 (전체 859건)
[기고] [기고] 설 연휴 교통사고 피하려면
■ 무상점검서비스 활용하고 운전중 DMB 시청 금물설 연휴, 고향에 다녀오는 즐거운 마음으로 귀성길에 나서지만, 매번 겪게 되는 교통체증은 짜증스럽다. 더구나 차량고장이나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난감하기 이를 데 없다. 교통사고를 피하기 위해, 장거리 운전시 점검하고 준비할 것들을 알아보자. 먼저 출발 전에 교통사고를 대비...
일간투데이  |  2017-01-24 14:26
라인
[기고] 도자리의 가족이야기
[도자리의 가족이야기]승강기 멈춤 소동"덜커덩"5층에서 탄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3층에서 멈췄다. 비상시 행동요령 같은 실내 안내말이 나오기는 했다. 하지만 당시 당황했던 탓인지 지금도 전혀 기억에 없다. 오히려 앵앵대는 듯한 음성이 짜증만 불렀다. 처음 겪는 일이라 겁도 났다. 더구나 혼자여서 일단은 막막하다는 생각만 들...
이동재 기자  |  2017-01-23 14:06
라인
[기고] [유나연의 법고창신] 고향이 그리워도 못 가는 신세
세월의 빠름을 일컫는 말이 적지 않다. ‘흐르는 물’, ‘달리는 말을 문틈으로 보는 격’ 같은 표현을 꼽을 수 있다. 새해 인사를 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1월 말, 설이 코앞이다. 가는 세월은 아쉬움을 남기기 마련이다. 고려 말 문신 우탁의 시 ‘백발가’는 이를 잘 나타내고 있다. “한 손에 막대 잡고 또 한 손에...
황종택 주필  |  2017-01-22 15:27
라인
[기고] [다시읽는 이순신 傳]
다시읽는 이순신 전 Ⅱ-Ⅰ 공직자의 본분에 충실한 자세 군인으로서 전쟁을 준비하고 군사들을 훈련시키고 장비를 정비하고 군기를 세우는 일은 가장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일이다. 그러나 당시 상황은 200여년의 태평성대의 세월 속에서 조정의 대신들도 백성들...
일간투데이  |  2017-01-19 11:44
라인
[기고] [조남철 세무사의 절세이야기] 가업승계에 대한 증여세 과세특례
회사지분 미리증여땐주식가치 상승분만큼상속세 절세효과있어가업상속공제는 상속이 발생됐을 때 신청할 수 있는 조세특례제도이다. 하지만 기업에서 자녀가 이미 근무를 하고 있고 앞으로도 상당기간 근무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자녀에게 사전에 회사의 지분을 미리 증여...
일간투데이  |  2017-01-18 11:41
라인
[기고] [이런 법도 있나요? ] 차용증이 없을 경우 빌려준돈 받으려면
송금내역·문자메시지등 '대체 증거'있어야A는 친한 친구인 B가 사업자금이 부족하다며 1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자 B의 통장으로 1000만원을 송금해줬다. 이후 다시 B가 돈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돈을 빌려달라고 해, 거래처로부터 받아 가지고 있던 20...
일간투데이  |  2017-01-17 09:42
라인
[기고] 도자리의 가족이야기
[도자리의 가족이야기]TV는 아내의 수면상자참 희한하다. 아내는 TV를 켜 놓은 채로 잠이 들기 일쑤다. 볼륨을 줄이거나 끄면 곧바로 눈을 뜬다. 그리고 잠꼬대라도 하는 듯 "그냥 놓아 둬요"라고 말한다. 다시 화면이 밝아지면 금세 꿈나라로 돌아간다. 불빛이 비치거나 시끄러우면 좀체 잠을 못이루는 나와는 정반대이다.200...
이동재 기자  |  2017-01-16 11:06
라인
[기고] [유나연의 법고창신] 좋은 습관으로 삶을 풍요롭게
새해 첫 날이 엊그제 같은 데 벌써 보름이 지났다. 세월 참 빠르다. 누구나 새해가 되면 희망을 꿈꾸며 각오를 다진다. 개인의 소망, 가정의 화평, 회사 발전, 국운 상승 등 다양한 목표가 이뤄지는 한 해가 되길 기원을 한다. 글로벌 경쟁시대에 미래 희망을 품고 큰 구상 아래 가능한 방법으로 한 발씩 나아갈 일이다. ‘논...
황종택 주필  |  2017-01-15 15:27
라인
[기고] [다시읽는 이순신 傳]
I-Ⅳ. 이순신의 집안사람들 이순신의 집안은 맏형 이희신은 이순신보다 10살이 많았으며 벼슬을 하지 않고 52세의 나이에 일찍 사망했다. 둘째형 요신은 이순신보다 3살이 많았으며 38세의 나이로 일찍 사망했으며 훗날 이순신의 공로에 호조참판에 봉직됐다...
일간투데이  |  2017-01-12 08:58
라인
[기고] [기고] 1%의 영감
미국의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 그는 전구의 불을 켜기 위해 수천 번의 도전을 이겨내야 했다. 축전지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무려 2만 5천 번의 실험을 거듭했다. 우리가 그를 발명왕, 혹은 불굴의 의지와 노력의 아이콘으로 부르는 이유다.“천재는 1%의 영...
일간투데이  |  2017-01-11 09:31
라인
[기고] [이런 법도 있나요?] 채권자에 의한 대위등기
신축중인 건물일 경우등기가 이뤄지지않아압류할수없는 상황이라면채권자 대위등기를 활용A는 빌라를 지어 분양을 하는 소규모 주택건설사업자다. A는 B와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는데, 공사대금이 부족해 C로부터 10억원을 빌려 B에게 지급했다. 건물의 외벽과 벽...
일간투데이  |  2017-01-10 09:33
라인
[기고] 도자리의 가족이야기
[도자리의 가족이야기]달걀 파동과 우리집요즘 들어 자녀들이 라면을 끓이면서 계란을 넣지 않는다. "왜 달걀을 안넣어?"라고 물으면 "그냥도 먹을만 해, 라면이야 뭐, 스프 맛이지 흐흐흐"라며 김치 통만 달랑 챙겨 들고 제방으로 간다.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의 영향으로 달걀값이 치솟으면서 슬그머니 바뀐 집안 풍경이다....
이동재 기자  |  2017-01-09 10:30
라인
[기고] [유나연의 법고창신] 아베의 무모함
사람은 제 위치와 실력을 알아야 한다. 자기 자신의 분수를 모르고 상대가 되지 않는 사람이나 사물과 대적하면 자신만 고달파지고, 비웃음만 사게 된다. 허세는 자신을 망치는 길이다. 이른바 ‘당랑거철(螳螂拒轍)’이다. 자기보다 월등하게 큰 존재에 대해 겁 없이 자신의 팔뚝을 휘두르며 맞서는 사마귀의 무모함은 여러 교훈을 준...
황종택 주필  |  2017-01-08 15:30
라인
[기고] [다시읽는 이순신 傳]
Ⅰ­Ⅲ 강직한 성격과 공직생활 이순신은 용모는 단정했지만 과묵하고 말수가 적은 편이었다. 겉모습은 전형적인 선비와 같았지만 담력과 용기가 뛰어났다. 형제들 간의 우애도 있었고 먼저 죽은 형의 자식들을 자기 자식들보다 더 끔찍이 보살폈다. 조카들을 모두...
일간투데이  |  2017-01-05 10:41
라인
[기고] [조남철 세무사의 절세이야기] 창업자금 증여특례의 활용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자는 60세 정도가 되면 지금의 사업을 자녀에게 물려줄 것인지 회사를 매각할 것인지를 고민하게 된다. 오랫동안 피땀 흘려 만든 회사를 헐값에 팔자니 아깝고 어리게만 보이는 자녀에게 승계하자니 불안한 마음이 들 수도 있다. 또한 자녀...
일간투데이  |  2017-01-04 10:32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