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경제일반
전기요금 평균 5.4% 인상 "1년도 안돼 또?"
  • 손주영 기자
  • 승인 2013.11.20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손주영 기자]연말이 가까워 지면서 각종 공공요금이 치솟을 예정으로 서민가계부담이 크게 가중될 전망이다. 이는 "정부가 서민가계에 끼치는 영향을 감안 공공요금을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서민생활시책에 어긋나는 정책이란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또 들썩이고 있는 전기요금은 불과 10개월 전인 지난 1월에 인상됐다. 값싼 전기료를 현실화하겠다는 게 정부 설명이지만,1년에 두 차례나 올리는 것이 서민에게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최근 전기요금 추이를 살펴보면 급격히 상승한 대목이 눈에 띤다.

지난 1월 평균 4% 올랐고 이번에 10개월 만에 또 올랐다. 이번에는 평균 5.4% 올랐는데 최근 3년간 인상률과 비교해보면 최대 인상 폭이다. 지난 2011년 8월에는 4.9% 같은해 12월 4.5%, 2012년 8월에도 4.9%가 올랐다.

한전은 최근 5년 사이 8차례에 걸쳐 무려 34% 나 올린셈이다. 용도별로 보면 산업용의 인상폭이 가장 크다. 전체 평균 인상률보다 1%포인트 더 높은 6.4%로, 지난 1월 산업용 인상률 4.4%보다도 훨씬 높다.
일반 전기요금도 1.2퍼센트포인트 올랐다.

단 교육용은 이번에는 전혀 올리지 않았다. 한전당국은 겨울철 학교가 추워서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