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y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피플
청정계율종단 불교조계종 총무원장 '혜인대종사' 본지 상임고문으로 위촉"남북통일 기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기적으로 언론 역할 중요한 시점"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5.03.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2일 본지는 서울 종로구 일간투데이 본사에서 한국불교의 3대 종단이자 승가(僧家)의 법맥을 이끌고 있는 불교조계종 총무원장 혜인대종사를 상임고문으로 위촉했다. 사진은 일간투데이 신만균 회장(왼쪽)과 총무원장 혜인대종사가 위촉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서울뉴스통신

[일간투데이 문지현 기자] 본지(일간투데이 회장 신만균)는 12일 한국불교의 3대 종단이자 승가(僧家)의 법맥을 이끌고 있는 불교조계종 총무원장 혜인대종사를 상임고문으로 위촉했다.

청정계율종단을 표방하는 스님은 한국불교의 선(禪)과 학(學)을 두루 타파한 전형적인 한국불교의 율사이자 대강백으로 손꼽힌다.

특히 호국불교를 주창하며, 불교중흥의 맥(脈)을 선두에서 이끌고 있는 스님은 이 날 위촉식에서 법문을 통해 “남북통일의 기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기적으로 언론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일간투데이와 관련 자매지들이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설법했다.

아울러 “사람들은 저마다의 행복을 추구하며 살고 있지만 그 행복은 소욕지족(少慾知足 : 적은 것으로 넉넉할 줄 아는 것)에서 비롯된다”며 “그 행복의 가치는 각자 있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수처작주(隨處作主) 정신이 되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님은 봉선사 강원을 졸업하고 월운스님을 은사로 사미계를 수지했다. 이후 송광사 법룡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수지했으며, 해인사 성철스님과는 각별한 인연이 있다. 이어 통도사 월하스님과 쌍계사 고산스님을 계사로 보살계 수지했고, 해인사 등 율원에서 선원 3안거를 성만하기도 했다.

교세로는 종단 산하에 1200여개 사찰, 1300명의 스님이 정진하고 있고, 신도수는 250만으로 학원과 율원을 통해, 종도의 학인(學人)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종단의 대표적인 교육기관으로 남경중의약대학과 삼화불교대학이 있으며, 관보로는 불교조계종보가 한국불교의 법향을 전하고 있다.


[약력]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 정치학석사
▲중앙승가대학교 정규2기 불교학과 졸업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2기
▲남경중의약대학과 하와이대학 정치학 전공
▲고려대학교 정책대학원 22기
▲대한불교조계종 삼화불교대학장 15년 역임
▲현) 대통령 자문위원
▲현) 불교조계종보 신문사 회장
▲현) 남경중의약대학 한국분교 총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