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환경 신재생에너지
농촌 주민 주도의 태양광 확대 방안 마련산업부, "2020년까지 농촌 태양광 발전소 1만호 보급"

[일간투데이 홍보영 기자] 그동안 보급된 태양광 설비(4.1GW) 중 63%가 농촌에 설치되는 등 농촌 지역 태양광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농촌 주민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되는 상황이 빈번히 일어났었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태양광 발전 사업에 농촌 주민이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섰다.

산업부는 지난 23일 우태희 2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 태양광 사업 활성화 포럼’을 개최해 ‘농촌 태양광 보급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농협과 한국에너지공단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식은 지난 11월 30일 발표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써 농민이 참여하는 태양광 사업을 활성화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농가소득 증대를 동시에 달성한다는 취지로 진행됐다.

정부는 농촌지역의 신재생에너지 수용성 제고를 위해 농민이 주주로 참여하는 신재생 사업에 대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상향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농협과 에너지공단은 협업을 통해 사업계획 수립에서부터 시공사 선정, 전력판매까지 전 과정에 걸쳐 밀착 지원한다.

농민 10인이 유휴경작지(약 4000평)에 1MW 규모의 태양광사업 추진 시 1인당 연간 1080만원정도의 순수익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며, 농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권역별 순회 설명회를 개최하고, 2020년까지 농촌 태양광 1만호를 보급할 계획이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농촌 태양광 사업이 주민참여형 모델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농촌의 유휴경작지를 태양광 밭으로 일군다면 농가소득 증대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어 정부도 신재생 융자 우선지원, REC 가중치 상향 등 최선을 다해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