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환경 신재생에너지
원자력안전 위반행위 신고자 등 포상금 6000만원 지급원안위 "제보 활성화 위해 최고 포상금 10억원 기준 마련"
   
▲ 주요 제보 사례. 자료=원자력안전위원회

[일간투데이 김민화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원자력 또는 방사선안전 관련 법령 등의 위반 사실을 제보한 10명에 대해 총 6035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 20일 '원자력안전 위반행위 신고자 등에 대한 포상금 지급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포상금 지급대상과 금액을 결정한 바 있다.

김용환 위원장은 "원자력 또는 방사선 작업 등은 사업장내에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관련 법령을 위반한 행위를 찾아내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며 "원자력안전 분야의 비리와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원자력 안전과 관련한 비리, 기기·부품의 결함, 불합리한 업무관행, 기타 원자력안전 관련 법령에 위반되는 행위에 대해 내·외부의 제보를 받아 원자력산업계의 비리와 부조리를 방지코자 지난 2013년부터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원자력과 방사선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한 제보 활성화를 위해 최고 10억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기준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