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IT 항공·물류
아시아나, 새해 첫 수출화물 싣고 힘찬 '비상'전자 부품·반도체 장비 등 약 65톤 싣고 상하이로 출발
   
▲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아시아나항공 보잉747 화물기 화물을 탑재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 항공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아시아나항공 OZ987편이 2017년 새해 첫 출국 화물기로 1월 1일 1시 5분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비행편은 보잉 747화물기로 인천을 출발해 중국 상하이 푸동 공항에 도착하는 여정으로 서울에서 출발하는 전자 및 반도체 관련 화물 25톤을 비롯해 약 65톤의 화물이 탑재됐다.

이 화물편의 운항을 맡은 이성재(남, 44세) 기장은 "2017년 새해의 첫 수출 화물기를 운항하게 되어 뜻 깊다"며 " 오늘 출발편을 시작으로 올해에도 대한민국의 항공 화물 수출이 계속 늘어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아시아나항공의 첫 여객기 입국편은 중국 홍콩 출발해 오전 04시5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OZ746편이며, 아시아나항공은 새해 첫 입국 승객인 이병주 씨 (남, 30세)에 대한 환영행사를 갖고 국제선 비즈니스 왕복 항공권과 꽃다발을 증정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