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학성 칼럼] 인생은 후반전이 중요하다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헌법학
   
운동경기의 전 후반을 비교할 때 어느 한 쪽이 중요하다고 단언하기 어렵지만, 나는 후반전에 한 표 던지고자 한다. 후반전이 좀 더 중요한 이유는 후반전은 전반전의 패배와 뒤쳐짐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전반전의 실패는 후반에서 만회할 수 있지만, 후반전에서 실패하면 만회가 불가능하거나 매우 어려워진다. 또한 후반전에서 이기는 것이 결국 경기를 승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바둑의 격언 중 이긴 바둑 이기기가 어렵다고 했다. 골프의 경우에도 1등으로 시작한 경우보다 2-3등 정도의 순위를 유지한 선수가 마지막 라운드를 치룰 때 우승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 후반전은 전반전 패배 만회의 기회

우리 인생을 운동경기에 비추어보면 전반전에서는 주어진 시간의 70-80% 이상을 공부와 취업준비로 보낸다. 전반전에는 돈을 벌기 위해 또 출세를 하기 위해 준비할 뿐 수중에 돈이나 출세가 넉넉히 주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전반전에는 인생을 망칠 유혹에 빠지기 어렵다. 그러나 후반전에는 어느 정도의 돈과 지위가 주어지는데, 더 갖고 더 얻기 위해 몸부림치다 결국에는 실패하는 삶을 어렵지 않게 본다.

후반전이 중요하다고 해 전반전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전반전에서 예상 밖의 점수 차로 패한 경우 후반에서 극복하기 어렵고, 전반전에 선취득점을 하고 어느 정도 앞서 나가게 되면 좀 더 편안하게 후반전을 맞이할 수 있기 때문에 전반전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꾸준히 노력하고 준비하는 개미가 배짱이보다 더 안정된 삶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인생의 전 후반 모두에서 중요한 것이 있다. 인생의 방향설정이다. 돈, 명예, 권력, 정욕을 추구하는 것이 인생이고, 그것도 얼마나 많이 얼마나 빨리 갖는 가가 세상 삶의 기준이지만, 그것을 왜 가져야하고 어느 정도를 목표로 하는 것이 가치 있는 가에 대한 고민은 전후반을 가리지 않고 중요하다. 환갑을 지나 삶을 돌아보니 더욱 그렇다.

골프에서 거리와 방향은 모두 중요하지만 초보자는 거리를 중요시 여기고 상급자는 방향을 중요시 여긴다. 방향을 모르고 인생을 달려가는 것은 시험범위를 모르고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과 다르지 않다. 인생에서 무엇을 이루며 어떻게 할 것인가에만 관심을 둘 뿐 왜 그래야 하는지 외면해서는 안 된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끝이 있다.

1960-70년대 세계의 음악계를 주름잡던 비틀즈의 존 레논은 전설적 인물이었다. 당시 레논은 가수 역사상 최고의 인기, 명예, 부를 모두 가진 자였는데, 모든 것을 다 가진 소감을 묻는 한 TV 토크쇼 인터뷰에서 의외의 답이 나왔다. 공허하고 지루하다는 것이다. 모든 것을 다 가졌고, 또 이루었는데 공허하고 지루할 수 있을까. 범인에게는 궁금하기만 하나, 인생의 방향을 정립한 사람에게는 미소로 끄덕일 수 있는 답변이다.

■ 인생방향 올바로 세팅된 후반돼야

사람이 죽으면 돌아가셨다고 한다. 돌아갔다는 것은 원래의 장소로 다시 갔다는 의미가 된다. 인생의 후반전이 중요하나, 방향이 올바로 세팅 된 후반이어야 한다. 나이가 들수록 많은 사람들이 신앙에 귀의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결코 우연한 일은 아니다.

인간은 누구나 신의 존재를 믿는다. 그래서 언제나 신을 찾았고, 신의 뜻이나 신의 징조를 구하는 일(신탁, 점성술, 점쟁이, 무당, 신접 등)이 고대에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생략된 적이 없다. 신의 존재를 믿는다면 그 신이 누구인지는 별개로, 인간이 비인격적 존재인 물질에 의해 만들어지고 진화했다는 말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나는 인격적인 창조주가 인격적 인간을 만들었다고 믿으며, 이때의 창조주는 하나님이라고 믿고 있다. 서른여섯 젊은 의사의 마지막 순간을 그린 폴 칼라니티의 ‘숨결이 바람 될 때’의 한 구절을 인용한다. ‘생전에 서둘러 영원으로 발길을 들여놓아라. 세월은 육신을 쓰러뜨리지만 영혼은 죽지 않는다’. 정유년 새해가 밝아 올랐다. 정유년 새해에 독자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재건축이다. ‘재미있고, 건강하게, 축복하며 살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