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환경 신재생에너지
일본 수소사회 실현 '성큼'적극적인 정부 주도로 업계 노력 가속화
도요타 자동직기 연료전지 지게차(왼쪽)와 도요타 자동차의 연료전지 버스. 자료=도요타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일본이 수소 사회 실현에 성큼 다가서고 있다.

일본 정부는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FCV)를 도입을 확대하고, 수소 발전을 본격 도입하는 등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사회 실현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수소 연료전지차를 오는 2030년까지 80만대로 증차할 계획이다. 또, 수소 충전소를 2025년까지 현재의 4배 규모인 320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수소 충전소 건설비와 운영비가 비싸다는 점을 고려해 시설 비용 감소를 위한 기술개발과 셀프 충전 허용 등 규제 완화를 검토 중이다.

수소 충전소 확대를 위한 업계의 노력도 가속화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수소 충전소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대기업이 비용을 분담토록 해 수소 충전소 정비를 가속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도요타·혼다 등 자동차 기업과 JX·이와타니·도쿄 가스 등 에너지 기업 등이 협력해 올해를 목표로 공동출자 회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세븐일레븐은 수소 충전소 병설 편의점을 향후 몇 년간 10∼20개로 확대해 편의점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 및 버스도 등장하면서 수소 사회 실현에 한 층 가까워졌다.

도요타 자동직기는 2004년부터 연료전지 지게차(FCFL) 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7월 출시한데 이어 간사이 공항 납품에 성공했다. 또, 올해부터 연료전지 탑재 버스도 일본 최초로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국내에서도 평창 올림픽을 겨냥한 수소 연료전지 자동차와 택시를 선보일 계획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수소 연료전지 차량과 수소 충전소 등 설치 및 운영비용 절감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조언도 나온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dtodaybiz05@gmail.com

안녕하세요. 기획특집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