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이달부터 정치테마주 특별단속대선 앞두고 9명 구성 특별조사반 6개월간 가동

[일간투데이 김수정 기자] 금융당국이 9일부터 6개월간 정치테마주 단속에 나선다.

금융감독원은 총 9명으로 구성된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영, 대선을 앞두고 테마주를 집중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대선을 앞두고 근거없는 루머와 '묻지마 투자'와 같은 뇌동매매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기 위해 조사반을 꾸리게됐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특별조사국은 테마기획조사팀장을 반장으로 해 모니터링 담당 3명과 조사 담당 5명 등 총 9명으로 운영된다.

정치테마주 관련 모니터링과 제보를 분석하고, 기획조사 착수 및 처리 등 일련의 과정을 특별조사반으로 일원화된다. 정치테마주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특별조사반으로 우선배정하고, 조사단서를 확보하면 즉시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운영기간은 일단 6개월로 한정됐지만, 주가변동성과 조사대상 종목이 확대되면 운영기간을 연장하고, 인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금감원 측은 "불공정거래를 적발하는 데에는 투자자의 제보가 결정적인 단서가 되고 있으니 투자자들께서는 금융감독원으로 적극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는 한편, "불공정거래 혐의가 있는 종목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위반자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함으로써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