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정책 취업·창업
'퇴사·이직' 준비하는 직장인 늘어벼룩시장 구인구직, '직장생활 의식조사' 발표
   
▲ 퇴사·이직을 고민하는 이유. 자료=벼룩시장 구인구직

[일간투데이 송지예 기자]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퇴사나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이직이나 퇴사를 고민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구인구직이 직장인 7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생활 의식조사'에 따르면 대다수(83%)의 직장인이 퇴사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자발적인 선택보다는 조직개편이나 회사상황 악화 등에 따른 압박이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하는 원인'으로는 어려워진 회사 상황(32.4%)과 직장에서의 열등감 및 차별(31.0%), 조직개편(24.0%), 상사나 동료와의 갈등(12.6%) 등을 꼽았다.

'회사의 퇴출압박'에 대해서는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의 다수(68%)가 심적 압박감을 견디지 못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퇴사압박을 받은 후 가장 먼저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엔 다른 직장이나 창업 등을 알아봤다(43.8%)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밖에 바로 퇴사했다(24.2%), 그냥 버텼다(20.8%), 주변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했다(6.2%) 등으로 답했다.

'이직을 준비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이직여부의 불확실성(35.3%)과 회사 내 불이익(35.9%) 등을 우려해 회사 몰래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에서의 열등감 및 상사·동료와의 갈등 등으로 인해 퇴사나 이직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퇴사나 이직 보다는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황을 극복하는데 무엇이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67.3%)을 꼽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