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IT IT·통신
기계산업, 4차 산업혁명 주도해 제조업 도약 이끈다산업부·기계산업진흥회,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 개최
   
 

[일간투데이 엄수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기계산업진흥회는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기계산업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를 9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지택 기계산업 진흥회 회장 등이 참석해 기계산업인의 노고를 격려했고, 유관기관과 협·단체 등이 참석해 기계산업의 발전과 화합을 다짐했다.

주 장관은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유가하락 등 어려운 수출 환경이 지속됐으나, 4분기엔 2년만에 수출 흑자 전환을 이뤄냈다"며 "수출회복을 위해 혼신을 다해 노력해준 기계산업인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주 장관은 "올해에도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고, 각 국의 보호무역주의도 확산되고 있어 산업환경이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 빠른 속도로 산업계를 강타하고 있지만 산업의 기본 플랫폼인 기계산업의 역할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계산업 스마트화를 위해 자율주행 농기계와 스마트 컨스트럭션 등 3개 인공지능 프로젝트에 오는 2020년까지 민관 공동으로 20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3개 인공지능 프로젝트엔 ▲자율형 농기계 플랫폼 기술과 실증모델 개발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 컨스트럭션 기술개발 ▲인공지능 기반 사출성형시스템 개발 등이 있다.

'3차원 프린팅 산업 육성방안'을 올해 상반기까지 수립하고, 신산업 전환 등 급속한 산업변화에 기계부품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계부품 경쟁력 강화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수출회복세를 견고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기계산업의 품목·주체·시장·방식의 수출구조 혁신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