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정책 취업·창업
산재근로자 직업복귀율, 첫 60%대 진입근로복지公 "지난 2011년부터 맞춤형통합서비스 제공"

[일간투데이 이인규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산재근로자 직업복귀율이 지난 2015년 56.8%에서 지난해 61.9%로 사상 처음 60%대에 진입했다고 9일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근로자의 직업복귀 지원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개인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요양초기엔 산업재해로 겪는 스트레스와 심리불안 해소를 위해 심리상담 등 사회재활서비스를 제공하며, 공단 병원 재활전문센터를 통한 집중재활치료로 장해를 최소화한다. 

이후 현재의 상병상태와 원직무 수행 가능여부에 대한 작업능력평가를 실시해 직업복귀소견서를 발급하고, 작업능력평가결과 직무수행이 곤란한 경우 2∼12주간 신체기능과 직무수행능력 향상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 요양 중인 산재근로자를 대신할 근로자를 신규로 고용하고, 해당 산재근로자를 원직장복귀시킨 사업주에게 대체인력 임금의 일부를 지원한다. 장해등급 제12급 이상인 산재장해인을 원직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한 경우 직장복귀지원금을 지원하며, 재취업을 위해 직무향상이 필요한 때엔 무료 직업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산재근로자의 직업복귀는 개인의 생활보장과 인적자원을 보전하는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근로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맞춤형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산재근로자가 신속하게 직장과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