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취업·창업
직장인 10명 中 8명 "회사로부터 갑질 당한 적 있다"사람인, '회사로부터 갑질을 당한 경험' 조사 발표
  • 이인규 기자
  • 승인 2017.04.2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회사로부터 당한 부당한 갑질. 자료=사람인

[일간투데이 이인규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회사로부터 부당한 갑질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탈 사람인은 직장인 1037명을 대상으로 '회사로부터 갑질을 당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75.9%가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 재직자들의 응답 비율이 77.8%로 가장 높았다. '중견기업'은 74.3%, '대기업'은 67%였다.

복수응답 결과, 직장인들이 느끼는 회사의 부당한 갑질 1위는 '보상 없는 주말, 휴일 출근'(57.4%)이었다. 다음으로 '강제 야근'(47.4%), '회사 행사 강제 동원'(40.3%), '승진 누락 등 불공정 인사평가'(28.1%), '원치 않는 부서 이동'(19.2%), '구조조정 및 매각'(11.8%)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해당 경험이 부당하다고 판단한 이유로는 '회사측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해서'(62.4%)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나에게 직접적으로 피해가 와서'(55.1%), '기준을 알 수 없어서'(51.8%), '남들도 반발하고 있어서'(22%) 등이 있었다.

그러나 부당함에 대해 회사 측에 불만 등을 표현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54%가 '표현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어차피 바뀌지 않을 것 같아서'(69.4%)를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계속해서 '더 큰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47.8%), '다들 참고 있어서'(41.9%), '퇴사를 생각하고 있어서'(29.6%), '그게 관행이라서'(28.7%),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몰라서'(22.1%) 등의 이유를 들었다.

회사로부터 부당한 갑질을 당한 것이 어떤 영향을 미칠까란 질문엔 '회사에 대한 불만 증가'(76.2%)가 가장 많았다. '업무 의욕 상실'(74.3%), '퇴사를 생각하게 됨'(72.8%), '애사심이 떨어짐'(69.4%), '업무 집중력 감소'(52.4%), '상사 등 윗사람에 대한 반발 커짐'(48.8%), '성격이 소심해지고 위축됨'(22.6%) 등이 이어졌다.

실제로 응답자의 47.6%는 부당함 때문에 회사를 그만 둔 적이 있었으며, 33.7%는 '현재 퇴사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들 중 93.4%는 부당함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질병으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만성 피로'(73.7%), '두통'(50.9%), '목, 어깨 등 결림'(49.1%), '소화불량'(48.2%), '불면증'(41.1%), '피부 트러블'(32.5%),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6.7%) 등이 있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