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국민의 ‘먹고사는’ 일에 무엇보다 힘써야
  • 일간투데이
  • 승인 2017.05.10 17:15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10일 공식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먹고사는’ 일에 무엇보다 힘써야겠다. 오랜 불황에 시달리는 한국경제의 활로찾기와 피폐한 민생을 돌보는 일에 매진해야 하는 것이다. 국민 일반, 특히 소상공인과 서민은 최악 상황에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우리 경제에 드리워진 ‘짙은 그늘’을 하루속히 걷어내야겠다. 정부와 기업이 비상한 자세로 경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

예컨대 지난해부터 고공행진하고 있는 먹을거리 가격이 새 정부 들어 잡힐 지 초미 관심이다.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민생 안정을 최대 목표로 삼은 문재인 정부에 있어 고물가는 일단 해소하고 가야 할 선결 과제인 것이다. 정부와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농 ·축 ·수산물, 가공식품 할 것 없이 높은 가격을 유지하며 서민들 한숨 소리를 키우고 있다.

신선식품은 지난 정부의 수 차례 가격 안정책 추진에도 좀처럼 상황 개선이 되지 않는 실정이다. 달걀 가격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에 신학기를 맞은 학교와 행락철 수요 증가 등이 더해지면서 오름세다. 8일 현재 전국 평균 특란 30개들이 한 판 소매가는 7874원으로 평년 가격(5647원) 대비 40% 가까이 높다.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농산물 등 생산자물가는 8개월 이상 상승했고 이것이 물가에 반영되면 재반등은 시간문제다. 사실 오랜 국내 경기 불황으로 소득이 줄고 내수는 위축될 대로 위축됐다. 밥상에 올릴 식재료 사기가 겁난다고 다들 아우성이다. 소비지출 대비 식료품 비중인 엥겔계수를 보면 통계 집계 사상 최저 수준이다. 외식이 경제적이라는 웃지 못할 이야기까지 나오는 배경이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그러지 않아도 힘든 서민생계를 더욱 고달프게 하는 ‘밥상물가’를 우선 안정시키는 데 정책 우선순위를 두길 바란다. 정치는 백성의 삶을 보살피는 데 있음을 되새겨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