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짤막뉴스
[짤막뉴스] '갑질논란' 미스터피자 회장 사퇴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7.06.27 0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갑질 논란'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이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정우현 회장은 동생과 친인척이 운영하는 치즈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어 가맹점에게 강매한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또 탈퇴한 가맹점주 가게 근처인 이천점과 동인천점 등 직영점을 열어 보복영업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이에 정 회장은 지난 26일 방배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 여러분과 가맹점주에게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 고 말했습니다.

이어 "보복출점으로 지적된 미스터피자 이천점과 동인천역점을 폐점하고 공개입찰 등으로 식자재 공급업체를 선정하는 등 투명한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