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짤막뉴스
[짤막뉴스] 저소득층일수록 폭염 사망률 높아
  • 홍보영 기자
  • 승인 2017.07.22 1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홍보영 기자] 가난한 사람일수록 폭염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는 서울대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팀이 지난 2009∼2012년 6∼8월 중 서울의 25개 구별로 폭염 변화와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입니다.

이 기간 서울의 전체 사망자 3만3544명을 대상으로 분석했습니다. 폭염에 따른 사망위험은 교육수준이 낮고 가난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18% 높은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또 상대적으로 녹지공간이 적거나 주변에 병원 수가 적은 지역에 사는 사람의 경우에도 폭염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높았습니다. 연구팀은 25개 구 가운데 마포구, 영등포구, 중구, 성북구, 서초구에서 이런 상관성이 두드러진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