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배상익의 시사톡톡]국정원 댓글 사건이 정치보복? 참 대단들 하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국가정보원이 2012년 온라인 댓글을 통해 대선개입 관련 명백한 증거와 나와 검찰의 전면수사 방침에 일부 야당에서는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국정원 댓글 사건은 원세훈 전 원장 취임이후 2009년 부터 2012년 까지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적폐청산의 TF가 꾸려졌다.

20017년 8월 3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TF는 국정원에서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보수 성향의 예비역 군인과 주부, 학생, 자영업자등 다양하게 구성된 최대 30개의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 참여한 민간인이 무려 3,500명 이라는 것과 이들의 인건비로 한달에 2억 5,000만원이 지급된 것을 확인했다고 위원회에 보고했다.

당시 댓극 사건논란의 시작은 18대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 직원들이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비방하고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댓글이 인터넷에 계시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이러한 의혹 일자 민주당은 국정원 직원이 서울 강남구의 오피스텔네 기거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 오피스텔을 급습 경찰에 고발하게 되면서 언론을 통해 확산됐다.

대통령 선거 직전 국가정보원의 주장과 다르게 정치 비방활동 한 것이 확인되었고 서울지방경찰청이 국정원 직원의 여론 조작 활동을 발견 하였음에도 김용판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지시에 따라 대선 3일 전 흔적을 찾지 못했다고 심야에 경찰이 나서 전격 허위 발표를 하기도 했다.

국민들의 피땀이 모아진 국민들의 세금으로 운용되는 국가 기관에서 그런 행위를 했다는 자체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일을 한 것이다.

당시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은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와 문제인 후보 지지층에서 여권 주자들에게 20.2% 이동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2012년 대선 득표율은 박근혜 후보 51.55% 문재인 후보 48.02%로 3.53%포인트 차이로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됐다. 결과적으로 국정원 댓글의 영향이라고 추정할 수 있을 것이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로 다시한번 국민의 퇴진 요구를 받았고 파면돼 구치소에서 왔다 갔다 하며 재판을 받는 신세가 됐다.

국정원 댓글 사건을 통해 대통령이 바뀌고 이로 인해 국가적 재앙을 맞아 국제적으로도 유례없이 국격은 추락 했고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는 한탄을 하게 됐다. 영향 미친것이 맞고 얼마나 영향을 미쳤든 국가 기관들이 대선에 개입한 것은 명백한 부정선거이다.

그런데 증거가 나왔는데도 정치보복 운운하는 정치집단 있는 걸 보면 참 대단들 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그들이 얼마나 부도덕한 집단인지 개탄 스럽기만하다.

검찰은 2013년 6월 댓글 작성을 지시하고 사후 보고받은 협의 등으로 원세훈 전 원장을 재판에 넘긴 상황이다. 이런 국기를 문란케한 국가기관의 수장과 국가기관의 적폐는 독일이 나치를 발본 쇄본 한 것처럼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