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소비자보호
배달음식점 및 식품취급시설 100곳 '위생·시설 엉망' 적발식약처, 건강진단 미실시 및 위생 취급기준 위반 시설 실태 점검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위생취약우려 식품취급시설 중 100곳을 위생 및 시설 위반 등으로 적발했다. 위반업체 사진. 사진=식약처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위생취약우려 식품취급시설 중 100곳을 위생 및 시설 위반 등으로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달 17일부터 21일까지 전국 17개 지자체와 합동으로 배달전문 음식점 및 장례식장 내 식품접객업소, 애견·동물카페 등 위생취약우려 식품취급시설 총 5477곳을 점검했다.

이 가운데 '건강진단 미실시' 34곳과 '위생 취급기준 위반' 21곳, '시설기준 위반' 11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목적 보관' 6곳을 적발했다.

시설별로는 배달음식점이 64곳으로 가장 많았고 장례식장 내 식품접객업소가 27곳, 애견·동물카페가 9곳 순이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3개월 이내 재점검을 실시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여름철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만큼 음식점 등 식품취급 업소 관계자의 철저한 안전관리와 소비자 개인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