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박용진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 리콜 진행과정서 미국과 국내 차별"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우측).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지난 4월 국내에서 현대기아차 세타2엔진의 리콜이 실시됐지만, 진행 과정에서 미국과 차별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차는 미국에서 세타2엔진 관련 상세 리콜 매뉴얼을 배포한 반면 국내에서는 이러한 과정을 생략했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와의 차별을 알면서 사실상 이를 묵인했다는 정황도 나왔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미국 세타2엔진 리콜 매뉴얼'자료와 '국토부가 확보하고 있는 국내 세타2엔진 리콜 매뉴얼'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차는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와 2017년 130만대 총 두 차례에 걸쳐 세타2엔진의 리콜 계획을 발표했고, 이때마다 상세한 리콜 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했다.

먼저 현대차는 지난 2015년 '현대 쏘나타 GDI 엔진 결함 리콜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10장짜리 문건을 배포했다. 이 문건에서 현대차는 "딜러는 해당 차량이 점검이나 수리를 위해 판매점에 도착할 때마다 리콜 캠페인을 수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에도 '리콜 모범 운영 가이드'라는 제목의 15장짜리 문건을 배포하고 역시 "현대차는 안전한 리콜 점검을 충실히 수행하고, 필요시 엔진을 교체한다"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각각의 매뉴얼에는 점검 결과 및 서비스 절차가 사진과 함께 상세하게 기술돼 있다.

반면 국내는 소비자들이 확보할 수 있는 자료는 없고, 국토부가 현대차로부터 제출받아 확보하고 있는 자료도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1장짜리 문건이 전부다.

때문에 미국 소비자들은 차량이 어떤 방법을 통해 점검이 되고, 어떻게 조치되는지를 상세하게 인지할 수 있는 반면, 국내 소비자들은 리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조차 파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특히 문서상으로는 국토부조차 리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앞서 말한 대로 박용진 의원실에서 세타2엔진과 관련해 국토부에서 확보하고 있는 국내 세타2엔진 리콜 관련 매뉴얼 일체를 제출하라고 자료요구 했으나, 회신이 온 것은 1장짜리 매뉴얼 뿐이었다는 점이 근거다.

이에 미국 리콜은 '꼼꼼한 리콜, 국내 리콜은 짬짜미 리콜' 이라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세타2엔진 리콜은 이미 2년 전, 미국에서 먼저 실시됐음에도 국토부는 미국에 준하는 수준은커녕 후퇴된 수준으로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실 관계자는 "현대차에서 세타2엔진 점검을 받고 이상이 없다는 판정을 받았음에도 엔진에 결함이 발생했다는 민원이 빈번하게 들어오고 있다"며 "이에 의원실에서 국토부에 세타2엔진 리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그 기준은 있는지 문의했으나 엔진소음과 청정도에 이상이 있을 때 엔진을 교체해주지만 구체적인 그 기준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현대차는 안전과 직결된 사안임에도 이 문제조차 우리 국민을 미국 국민과 차별하고 있다"며 "국토부도 현대차가 사실상 같은 사안을 처리하면서 미국과 처리방식을 달리하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러한 무능함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내 세타2엔진 리콜은 사실상 국토부의 묵인하에 제조사가 입맛대로 리콜 범위와 대상, 리콜 진행방법과 결함기준을 정할 수 있었다"며 "국토부에서 리콜의 적정성 검사를 실시한다고는 하지만 리콜이 실시된지 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적정성 검사를 끝내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월 거의 동시에 한국 국토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 각각 17만대, 130만대의 세타2엔진 리콜을 신청했다. 국토부는 현대차의 신청을 가감없이 모두 수용한 반면, 미 도로교통안전국은 리콜에 앞서 리콜계획이 적절한지 적정성검사를 먼저 실시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