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통신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의 미래를 논의하다산업부·과기부, 13일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술개발 공동 워크샵' 개최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4차 산업혁명의 대표적인 기술인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는 13일, 이 내용을 포함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기술개발 공동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란 신체에 착용·부착해 정보를 입력·출력·처리하는 스마트기기로, 반도체, 센서, 디스플레이등 소재·부품과 IoT, 가상/증강현실, 인공지능 등이 결합되는 대표적인 융합기기 산업이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워크샵에서는 디바이스 동향 및 시장전망을 공유하고 양 부처에서 추진 중인 기술개발 과제들을 '헬스의료', '생체정보', '단말부문'등 3개 분과로 나누어 관련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향후 기술개발 협력 방안 등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산업부와 과기부는 이번 워크샵을 통해 앞으로도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인력양성, 기업지원 등에서도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며 개발성과물의 공동활용 및 상용화 촉진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