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경제
"동남아를 경제발전 교두보로"…'新남방정책' 설파文대통령 '한·인니 비즈니스 포럼' 참석
양국정부·기업인 대거참석…경협방안 논의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7.11.10 16:5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오후 자카르타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포럼에서 참석자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오른쪽은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인도네시아(이하 인니)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9일 오후(현지시간) 인니 자카르타에서 '한·인니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대한상의는 이날 "양국 교류 역사상 최대규모 기업인이 참석한 이날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기업인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을 비롯해 손경식 CJ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하영봉 GS에너지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등 정재계 대표와 현지 진출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했다.

인니 측에서는 로산 루슬라니(Rosan Roeslani) 상공회의소 회장, 아이르랑가 하르타르또(Airlangga Hartarto) 산업부 장관, 바수끼 하디물조노(Basuki Hadimuljono) 공공사업부 장관, 토마스 램봉(Thomas Lembong)투자조정청 청장을 비롯해 까이롤 딴중(Chairul Tanjung) CT그룹 회장, 프랜키 위자야(Franky Widjaja) 스마트프렌 회장, 사땨 헤라간디(Satya Haragandhi) 자카르타 자산관리 공사 사장 등 인도네시아 대표 기업 및 정부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상의는“양국 교류역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대기업 21개사, 중소‧중견기업 41개사, 공공기관‧협단체 24개사 등 100여개 기업과 현지 진출 기업 70개사가 참석했다”며“인니에서도 경제부처를 총괄하는 장관과 인니 최대 부호로 꼽히는 까이롤 딴중 CT그룹 회장 등 대표 기업인들이 총출동했다”고 밝혔다.

△박용만 회장“양국간 전통 협력 방식, 패키지 협력으로 고도화 필요", "중단된 양국 CEPA협상 재개 희망"

이날 박 회장은 양국간 전통 협력 방식의 고도화를 주문하며 중단된 양국 CEPA 협상의 재개를 희망했다.

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 경제계는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중요한 외교 정책의 변화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성숙한 발전을 이뤄 가고 있는 인니야 말로 협력을 강화할 '한국의 좋은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양국간 협력의 의미는 양국의 발전은 물론이고 한국과 아세안 공동체의 발전, 나아가 G20 차원의 글로벌 발전까지 포괄할 정도로 크다"며 "한국에서 많은 기업들이 인니 순방을 희망하고,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한국 경제인이 참석한 것은 이런 기대감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양국간 협력 방향에 대한 조언과 함께 양국 CEPA 협상 재개를 당부했다.

그는 "양국간 전통 협력 방식은 금융, 기술을 포함한 '패키지 협력'으로 고도화될 필요가 있다"며 "협력 중인 개별 프로젝트들은 연계 산업이나 지역 개발까지 범위를 넓혀 '지속 가능한 협력 사례'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또 "제도적인 협력의 틀도 단단히 하길 바란다"며 "양국을 잇는 한-아세안 FTA를 업그레이드하는 일이라든가, 협상 중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진전을 기대하는 가운데 중단된 양국 간 CEPA 협상도 다시금 논의를 이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로산 루슬라니 인니상의 회장 "양국 경제인의 열정과 헌신으로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극복할 수 있어"

로산 루슬라니(Rosan Roeslani) 상공회의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어느 나라도 현재의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은 혼자 극복 할 수 없다"며 "양국 경제인들의 열정과 헌신이 함께 한다면 쉽게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루슬라니 회장은 "양국 경제 협력이 나날이 성장해 가고 있지만 아직도 잠재력에 비해 부족하다"고 평가하면서 "정부간 협력과 기업간 협력을 활성화해 양국의 교역과 투자 확대에 힘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포럼 본 세션에서는 인니 투자조정청의 '인도네시아 투자환경 및 비즈니스 기회', 산업연구원의 '한-인니 산업협력 방향', 인니상공회의소의 '인도네시아 비즈니스 지원 방안', 포스코의 '한-인니 협력 성공 사례'발표가 있었다.

이와 관련, 대한상의는 "역대 최대 기업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할 정도로 이번 사절단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향후 경제협력위원회 재개와 후속조치 사업 실행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인도네시아 진출 및 투자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