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통신
이동통신 기술로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연 성공…공장 자동화 시대 열어ETRI, 지난 5일 구미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회 개최
   
▲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이동통신 기술을 스마트팩토리 생산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 및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공장과 같은 산업현장에서 블루투스나 와이파이와 같은 무선통신기술은 통신거리가 짧아 특정 영역을 벗어나면 통신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넓은 공장에 활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었기 때문에 주로 유선통신 기술이 사용됐다.

연구진은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팩토리의 스마트폰 방식의 셀룰러(celluar) 이동통신기술을 적용, 기지국이 서비스하는 반경 내에서 안정적인 통신이 가능토록 만들었다. 공장 내부뿐 아니라 공장과 소비자 간 물류·유통 단계에서도 통신이 가능해졌다.

ETRI는 지난 5일, 경북 구미시 종합 비즈니스 지원센터에서 '셀룰러 이동통신 기반 산업용 사물인터넷 서비스 시연회'를 개최했다.

연구진은 시연회에서 이번 개발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용 기지국 시스템을 활용했다. 아울러, KT의 상용 단말을 이용해 생산 자동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보여줬다.

테스트베드의 생산 라인에 설치된 소음 및 이동감지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상용 단말을 통해 연구진이 개발한 기지국과 서비스 플랫폼으로 전송했다. 생산라인에서 발생하는 소음의 정도와 공정에 따라 움직이는 제조물품의 현황이 실시간 모니터링 된 가운데 공장자동화를 위해 설치된 기존 생산관리시스템(MES)과도 연동됐다.

이 기술이 향후, 상용화되면 5G 이동통신 기술과 스마트팩토리가 만나 산업용 광역 사물 네트워크 구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각 공장의 특성에 따라 모든 기기에 특정센서를 붙여 공장 정보가 광역 네트워크를 통해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이동통신기술과 이동형 로봇을 활용해 주문량에 따라 실시간으로 작업을 변경해 생산량도 극대화할 수 있다.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에 따른 맞춤형 생산이 더욱 쉬워질 전망이다.

ETRI 정현규 5G기가 서비스연구부문장은 "ETRI가 개발한 이동통신 기술 기반 산업용 IoT 솔루션은 생산 자동화를 위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의 혁신적 도구로 활용 될 것"이라며, "공정이 복잡한 공장에서 통신 신뢰도를 향상시켜, 기술 활용도를 높이고 스마트팩토리의 저변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