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건설
국회 4차산업혁명특위 주중부터 활동…선도적 대응 나선다원활한 4차 산업혁명 진행 위한 법·제도 개선 등 목표
김성식 특위원장…간사에 홍의락·송희경·신용현 의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가 이번 주 중 꾸려지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국회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선도적으로 나서면서 관련 법·제도적 지원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7일 국회에 따르면 4차산업 특위 위원장에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 간사는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으로 지난 6일 내정됐다. 활동 기한은 내년 5월 29일까지다.

특위는 앞으로 국내에 적합한 4차 산업혁명 모델을 만들고 관련 산업 육성에 필요한 법·제도 개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에서는 박경미·김정우·최운열·서형수·황희·김성수 의원이 참여한다. 한국당은 김성태·강길부·박맹우·김종석·백승주·추경호 의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선 김수민·김세연 의원이 각각 포함됐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이 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기획재정위원회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이 3명, 정무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중소기업벤처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은 2명이다. 환경노동위원회와 국방위원회는 각 1명으로 총 18명의 의원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각 상임위에서 모인 만큼, 다분야에 얽혀 있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법과 제도적 개선 및 정책조정 방안 등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위는 ▲원활한 4차 산업혁명 진행을 위한 법·제도 개선 ▲유관 분야 정책 조정 방안 마련 ▲우리나라에 적합한 4차 산업혁명 모델 수립 ▲관련 원천 기술 개발 지원을 위한 여건 조성 등을 위한 사회 논의, 법·제도 개혁 등을 목표로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