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과학기술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 상용화 등 25개 기술, 국토교통 우수성과 선정국토부, 2017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 선정
  • 홍정민 기자
  • 승인 2017.12.18 13:0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 등 '2017 국토교통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수성과는 매년 국토부 연구개발 사업 중 기술적 우수성, 현장 적용 실적,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를 고려해 차세대 선도 기술 개발이나 공공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한 연구과제로 선택된다.

선정된 성과는 ▲충전 플러그가 필요 없는 무선 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 ▲건물 골조 물량 산출에 특화된 3차원 기반의 건축정보모델 프로그램 ▲비탈진 이면도로에서도 사용 가능한 소형 제설 장비 등이다.

한국과학기술원은 충전소 없이 노면으로부터 실시간으로 전력을 공급받아 운행할 수 있는 100킬로와트(KW) 급 대용량 무선충전 전기자동차 상용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한 전기버스가 구미시에서 구미역을 경유하는 2개 노선(180번 12회/일, 195번 10회/일)에서 4대가 상용 운행 중이다.

단국대학교에서 개발한 빌더허브는 철근, 콘크리트 등 건물 골조 물량 산출에 특화된 3D 기반의 건축정보모델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도구로, 해외 기술에 100% 의존하던 설계 도구를 사업화에 성공했으며, 이를 적용 시 철근 물량 오차율을 10%대에서 1%대로 줄일 수 있다.

또한, 과거 3~6개월이 소요되던 1,000장 이상의 철근 배근 상세설계도를 3차원 건축정보모델(BIM)에서 실시간 자동 작성할 수 있어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대동공업(주)는 좁고 비탈진 이면도로, 국립공원 등 제설 소외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보급형 소형 제설 장비를 개발했다. 이 장비는 제설제 살포기, 눈삽(스노우블레이드) 등 각종 작업기를 부착해 다양한 제설 작업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인력 의존적인 제설작업의 효율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국토교통 연구개발이 국가경쟁력 제고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차, 드론, 공간정보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연구개발 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며 "연구개발 우수성과 25선에 선정된 기술에 대해서는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사업화 및 해외기술로드쇼 참가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