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삼성전자, 연 영업이익 '50조 시대' 열다…분기 영업이익 15조도 사상 처음지난해 4분기, 매출액 66조, 영업이익 15.1조 달성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 타고 연 매출 240조 육박
원·달러 환율 하락·특별 상여금 지급으로 시장 기대치 하회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8.01.09 11:3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의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50조원을 돌파했다. 연간 매출액도 240조원에 육박하며 역시 사상 최대기록을 경신했다. 분기 영업이익도 처음으로 15조원을 넘어섰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8' 개막에 앞서 삼성전자가 미래 비전과 2018년 주요 사업을 소개하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의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에 힘입어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50조원을 돌파했다. 연간 매출액도 240조원에 육박하며 역시 사상 최대기록을 경신했다. 분기 영업이익도 처음으로 15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6조원, 영업이익 15조1천억원의 영업 실적을 기록했다고 9일 잠정 공시를 통해 밝혔다. 매출액은 전분기(62조500억원)에 비해 6.37%, 전년동기(53조3천300억원)에 비해 23.76% 각각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14조5천300억원) 대비 3.92%, 전년동기(9조2천200억원) 대비 63.77% 신장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액은 239조6천억원, 영업이익 53조6천억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매출액은 전년(201조8천700억원) 대비 18.69%, 영업이익은 전년(29조2천400억원) 대비 83.31% 증가했다. 이전 사상 최고치는 지난 2013년 매출액 228조6천900억원, 영업이익 36조7천900억원이었다.

다만 4분기 영업이익은 금융투자업계의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각 증권사들이 발표한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 15조8천964억원(에프앤가이드 집계 기준)과 비교하면 약 8천억원의 차이가 난다.

한때 16조원을 넘어서는 전망까지 나오던 영업이익이 내려간 데에는 최근 원·달러 환율이 크게 하락하면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사업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은 데다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호황에 따른 반도체 특별상여금을 지급한 데에 기인한 것으로 증권투자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사상 최대의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 혜택을 누리고 있는 반도체 부문에서 10조원을 넘어서는 영업이익을 달성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도체 부문은 지난해 3분기 9조96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에도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공급 부족 현상이 계속돼 실적 향상의 큰 견인차 역할을 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디스플레이 사업부는 애플 아이폰X를 비롯해 글로벌 프리미엄폰들이 대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등을 채용함에 따라 실적 개선이 이뤄져 1조5천억을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소형 OLED 패널의 95%를 점유하는 압도적인 공급 독점력을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은 글로벌 스마트폰 경쟁의 격화로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되면서 2조원 후반, 소비자가전(CE) 부문은 5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다"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실적 예상치를 제공하고 지난 2010년 IFRS를 선제적으로 적용함으로써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한 실적 예측과 기업가치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