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CES 2018] 삼성전자,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로 미국 환경보호청 '신기술상' 수상중고 갤럭시 단말기 활용한 재활용 아이디어·기술 인정
우수한 폐제품 수거 프로그램 운영으로 '골드 티어' 4년 연속 선정
   
▲ 삼성전자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가 11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7 SMM 챔피언 어워드(Sustainable Materials Management Champion Award)' 부문에서 '신기술상(Cutting Edge Award)'을 수상했다. 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전시장에서 개최된 '2017 SMM 어워드' 시상식에서 미국 환경보호청의 반스 존슨(Barnes Johnson) 디렉터(Director)(왼쪽)와 삼성전자 미국 법인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삼성전자가 자사의 '갤럭시 업사이클링(Galaxy Upcycling)' 프로젝트가 11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이 주관하는 '2017 SMM 챔피언 어워드(Sustainable Materials Management Champion Award)' 부문에서 '신기술상(Cutting Edge Award)'을 수상했다.

지난 2014년 지속 가능한 자원관리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제정된 이 상은 미국에서 자발적 재활용 프로그램 참여 기업을 대상으로 수여하며 챔피언 어워드와 티어(Tier) 어워드 두 부문으로 나눠져 있다.

챔피언 어워드는 다시 제품·비제품·신기술 등 3개 상으로 나뉘고 신기술상은 친환경을 선도하는 기술에 대해 수여하는 상으로 지난 2016년에 신설돼 삼성전자는 2년 연속 수상 기업이 됐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는 지난 2015년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Creative)랩을 통해 도입됐으며 현재까지 중고단말기와 연계한 게임콘솔부터 스마트 CCTV 등 소비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발굴했고 궁극적으로 지속적인 IoT(사물인터넷)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폐제품 회수 우수업체에 시상하는 '티어 어워드' 부문에서도 가장 높은 상인 '골드 티어(Gold Tier)'로 4년 연속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삼성전자가 제3자 전자폐기물 인증관리 프로그램인 'e스튜어드' 인증을 받은 재활용 업체와 계약하고 미국 환경보호청의 기업 자발적 수거프로그램인 'e사이클링 리더십'에 적극 참여한 결과다.

심순선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장(전무)는 12일 "이번 수상은 삼성전자의 친환경 연구·개발 활동과 기술의 우수성을 미국 정부로부터 공식 인정받은 결과이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기술 개발과 시장선도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은 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전시장에서 진행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