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미리보는 새해 부동산 시장②] 서울은 뛰고 지방은 지방은 '뚝'…"규제가 집값 양극화 부채질"강력 규제에 매수심리 위축, '안전자산' 강남권 집중될듯
건설업계 시장 불확실성에…공급물량 탄력적으로 조정
   
▲ 지난 12일 서울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중 송파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새해부터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규제책이 나오면서 건설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부동산 및 가계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시장 수요는 더욱 위축될 것이란 암울한 전망이 잇따라 나오면서 건설사들의 분위기가 암울하다.

올해 주택시장의 화두는 '양극화'가 될 전망이다. 연이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올해 지역별 양극화가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서울은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지만 지방은 하락 폭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전국 409개 사업지, 41만7천786가구다. 이는 분양시장 활황기로 꼽히는 지난 5년(2013∼2017년) 평균 물량 30만7천774가구보다 36%나 많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3만5천430가구, 지방은 18만2천356가구로 특히 경기에 가장 많은 물량이 집중됐다.


◇ 미분양+신규 아파트 물량=소화 불량 '우려'

다만 이미 많은 미분양 물량이 쌓여있는 상황에서 신규 아파트 물량까지 더해지면 공급 '소화불량'에 걸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5일 발표한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5만6천647가구로 지난해 8월 5만3천130가구에서 9월 5만4천4420가구, 10월 5만5천707가구 등 조금씩 증가하는 추세다.

미분양 주택이 꾸준히 적체되는데 분양물량도 꾸준히 늘면서 '공급과잉'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시장에서는 입지별·상품별 옥석 가리기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특히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권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올해는 정부의 규제는 물론 전매 제한 강화 및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시장 분위기가 침체한 상황"이라며 "실수요자들의 입지별·상품별 옥석 가리기가 두드러지면서 비교적 높은 경쟁력을 갖춘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수요가 몰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서울은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이상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지속할 것"이라며 "특히 강남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미룬 분양물량 대거 쏟아진다…건설사 "차질없이 분양"

사정이 이렇다 보니 건설사들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당초 계획과 달리 공급 물량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면서 보수적인 전략을 펼칠 가능성도 점쳐진다.

국내 10대 대형 건설사들은 올해 총 17만9천370가구를 쏟아낼 전망이다. 이는 12만9천169가구가 분양됐던 지난해보다 5만가구나 늘어난 규모다.

업체별로는 GS건설이 2만9285가구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가장 많은 물량을 공급한다. 특히 '개포주공4단지'가 가장 눈길을 끈다. 오는 7월 공급 예정인 이 단지는 총 3천320가구 규모로 이 중 28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대우건설은 2만4785가구를 분양한다. 이번 달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과천주공7-1단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 단지는 총 1천317가구로 이 중 57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 외에 ▲대림산업 2만3천918가구 ▲포스코건설 2만2천842가구 ▲롯데건설 2만794가구 ▲현대산업개발 1만5천가구 ▲현대건설 1만4천284가구 ▲SK건설 1만1천165가구 ▲현대엔지니어링 1만895가구 ▲삼성물산 6천402가구 등이 계획돼 있다.

이르면 2월경 재건축 분양을 앞둔 강남구 일원동 '개포주공8단지(디에이치자이)'도 올해 최대어로 꼽힌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짓는다. 단지는 1천980가구 중 1천766가구가 분양된다.

삼성물산이 오는 3월 선보이는 서울 서초동 '서초우성1차'도 주목받고 있다. 이 단지는 총 1천276가구 중 192가구가 공급된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지난해 조기 대선 이슈와 부동산 정책 이슈로 당초 계획했던 분양 물량을 올해로 대거 미뤘다"며 "올해에는 불확실성이 더 커져 시장 분위기가 녹록지 않은 만큼, 차질없이 분양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