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빅데이터 기반 신약·의료기기 개발 본격화바이오‧헬스 주요 기업, 금년 1.1조원 투자, 1천명 채용
   
▲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 현황.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정부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약·의료기기 개발, 헬스케어 서비스 실증 등을 본격화 하고 오는 2021년까지 6개 병원을 대상으로 보안형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병원의 방대한 바이오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신약·의료기기 개발과 혁신적인 헬스케어 서비스 실증을 지원함으로써 국민의 건강한 삶 증진과 함께 양질의 신산업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1년까지 6개 병원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하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병원의 데이터는 현재와 동일하게 병원 내에서 보호되고, 통계적 분석결과만 병원 밖에서 활용되는 보안형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 인력의 적기 공급을 통해 바이오·헬스산업의 성장을 지원함으로써 더 많은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산업계-인력양성기관-산업부 공동으로 연간 200여명의 바이오·헬스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바이오·헬스산업 인력양성 MOU를 체결했다.

백운규 장관은 “그간 우리 바이오·헬스산업은 주요 국가에 비해 시장, 기업 규모 등에서 열세를 보여 왔으나, 4차산업혁명으로 빅데이터 중심의 새로운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우리 기업들도 글로벌 기업들과 비슷한 선상에서 경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며 “신산업 창출의 핵심인 바이오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헬스케어 서비스 실증, 맞춤 신약과 신개념 의료기기 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새로운 서비스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개선, 대학-바이오벤처-제약사 간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 경쟁력 강화 등 바이오·헬스산업의 혁신 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백 장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융합 얼라이언스에 대해서는 “제약, 의료기기 기업, 병원 등 바이오·헬스 업계뿐만 아니라 건강서비스, 통신·SW, 금융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업종간 융합을 통한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기업과 관련 기관이 연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하고 이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연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투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은 “금년 바이오산업 내 주요 기업들의 투자 계획은 1조 1천400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밝히고, “바이오·헬스 업계는 정부의 빅데이터 구축 계획에 적극 협력하고 새로운 비즈니스에 대한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실증 계획을 발표한 원주시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의료기기 클러스터인 원주시가 앞장서서 빅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 실증함으로써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