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강원
강원 여성 소방공무원 '엄지척'올림픽·패럴림픽 현장서도 '한 몫'
화재·구급 분야서 여성섬세함 살려
   
[일간투데이 노덕용 선임기자] 강원도소방본부(본부장 이흥교)가 도내 여성 소방공무원이 매년 증가하면서 화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 소방공무원의 눈부신 활약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내 여성 소방공무원은 10년(2008년 54명)전 대비 151%(2018년 2월 現 136명)가 증가했다,

이중 119구급대원이 전체의 44.8%(66명), 재난상황 신고?접수 요원과 행정요원이 각각 20.6%(28명), 화재진압 13명, 화재조사(1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꼼꼼함으로 국민의 안전을 위해 각자 제 몫을 톡톡히 담당하고 있다.

136명 중 간부는 원미숙 원주소방서장을 비롯해 모두 27명으로 도내 소방공무원의 2.7% 차지한다(정1, 령3, 경7, 위16)

특히, 전국 최초 수식어(최초 여성소방센터장, 최초 소방경·령·정)를 달고 다니는 원미숙 원주소방서장은 지휘관으로 재난의 변화와 흐름을 읽어가며 안전환경기반을 조성함은 물론, 화재 등 각종 재난현장에서 뛰어난 지휘능력과 리더쉽을 발휘해 원주 삼양식품 화재 및 SG마트 건물 화재시 초기 진압 성공으로 대형재난을 방지하는 등 크고 작은 재난현장에서 여성 지도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 주고 있어 후배 여성공무원들은 물론, 동료 선·후배들에게도 두터운 신뢰와 존경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