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문체부,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 게임협회 업무협약 체결자율규제 확대해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 청소년 보호 체계 보다 세밀하게 정비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8.03.28 17:0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청소년들이 PC방에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국내 게임산업의 장기적인 발전과 진흥을 위해 민·관이 함께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 28일 한국게임산업협회와 함께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과 게임생태계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확대 ▲독립적인 자율기구 발족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대국민 캠페인 전개 ▲청소년 보호 체계 정비 등이다.

따라서 협회는 현재 시행하고 있는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를 강화한다. 그 첫 단계로, 협회 임원사를 중심으로 4월부터 자율규제 적용 대상을 플랫폼이나 등급 구분 없이 확률형 아이템을 제공하는 모든 게임물로 확대한다.

아울러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확률 공개 방법을 유료 아이템 각각의 개별 확률을 공개하는 방법으로 일원화하며, 올해 7월중 ‘자율규제 강령’을 개정해 이를 업계 전반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게임 안에서 유료로만 구매할 수 있는 인챈트(강화 아이템)에 대해서도 개별 성공 확률을 공개하고, 이용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확률형 아이템 구매 화면에 정보를 표기하도록 하는 등 정보 공개 위치도 보다 명확하게 할 예정이다.

협회는 게임 관련 이슈들을 자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독립적인 자율기구를 올해 10월 안에 발족한다. 소비자, 학계, 전문가, 산업계가 함께 참여하는 이 자율기구는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이행 여부에 대한 인증제도 실시, 자율규제 모니터링과 고도화를 위한 업무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협회는 청소년 보호 체계를 보다 세밀하게 정비해 청소년의 온라인게임 기존 월 결제한도 7만원을 유지하고, 객관적인 환불 기준을 공포한다. 특히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에 대한 청소년 보호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협회의 자율규제가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며 게임산업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해 협회의 자율규제가 실효성 있게 이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게임에 대한 인식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업계의 자율규제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또한 게임산업 정책을 수립할 때 업계의 자율규제 이행 상황을 적극 고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