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금감원장에 시민단체 출신 김기식…금융권 바짝 '긴장'시민단체·정치인 출신 첫 임명…지배구조 문제·채용 비리 등 과제 산적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8.03.30 20:4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김기식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선임됐다. 금감원장 자리에 시민단체 출신이자 정치인 출신이 임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취임은 다음달 2일이다.

청와대는 30일 신임 금감원장에 '재벌 저격수'로 알려진 김 전 의원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금융 분야 전문가로 금융개혁을 늦추지 않겠다는 결단력을 보여온 김 신임 원장에 대해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김 신임 금감원장은 지난 1999년 참여연대 정책실장으로 시민단체 활동을 시작으로 사무처장과 정책위원장 등을 거쳤으며 19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국회의원 당시 금융위와 금감원을 담당하는 정무위원회에서 주로 활용했으며 당시 정무위 민주당 간사를 맡기도 했다. 이후 2016년부터는 더미래연구소장을 지내며 문재인 정부의 금융 부문 개혁 밑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따라서 대표적인 친문 코드 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최흥식 전 원장이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채용 비리에 연루돼 불명예 퇴진함에 따라 금융지주회사의 지배구조 문제와 채용 비리 등 적폐청산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금융업계에선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김 내정자는 참여연대 시절뿐 아니라 국회의원으로 활동할 당시 정무위에서 금융권에 비판적인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우선 금융당국이 금융지주회사를 감독하는 것에 대해 '금융관치'라며 맞서 온 여론을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관건이다. 또 금융당국의 채용 비리 등으로 잃어버린 신뢰를 되는 것도 하나의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재 금감원이 진행 중인 하나은행에 대해 특별검사도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도 관심사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