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과학기술
'EV TREND KOREA 2018' 전시회 개최현대자동차의 코나 EV, 르노삼성, 테슬라, BMW, BYD 등 대표모델 전시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8.04.10 15:1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현대자동차 글로벌 소형 SUV 코나. 사진=현대자동차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코엑스에서 일반적인 전기승용차 뿐만 아니라, 전기이륜차, 초소형 전기차, 전기화물차, 전기버스도 함께 전기차 관련 상품 전시 및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한다.

환경부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이브이(이하 EV) 트렌드 코리아(TREND KOREA)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 발맞춰 전기차의 모든 것을 다루는 전시회로,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시회로 평가받는다.

또한 충전인프라와 보험 및 금융 등 전기차 관련 생활상품도 함께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전기차에 대한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 품목들이 관심을 모은다.

먼저 현대자동차의 코나 EV, 재규어코리아의 재규어 I-페이스 등 자동차 제작사들이 이번 전시회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전기차 신차 발표회가 눈에 띈다.

르노삼성, 테슬라, BMW, BYD 등의 자동차 제작사들도 자사 전기차 대표모델을 전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초소형 전기차인 대창모터스의 다니고, 쎄미시스코의 D2 등 새로운 전기차들도 대거 참여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파워큐브코리아, 대영채비주식회사, 클린일렉스, 피앤이시스템즈, 에버온 등 충전기 제작사들도 다양한 급속 및 완속 충전기를 전시한다.

이 밖에 지자체, 정부기관, 렌트카, 금융회사, 카드회사 등이 실제 전기차를 구매할 때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시품목 뿐만 아니라 전기차에 관한 이야기들을 듣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진행된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는 관람객 등이 수소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수소전기버스 2대를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까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코엑스 북문과 수서역 사이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가족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코엑스 B홀 전시장에서 '전동패밀리카' 체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전시회가 친환경차 활성화의 장이 될 수 있는 전시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면서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