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서울시, 12곳 실증지역 사물인터넷 기술로 문제 해결한다정화조에 센서 부착해 기기 고장여부 상시 모니터링, 캠핑장 화재사고 감지
장애인콜택시 자가진단 센서 정보수집, 지하도상가 GPS기반 시설물 위치 안내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서울시가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 중 하나인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안전, 복지 등 도시문제를 해결에 나선다. 

서울시는 올해 총 2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2곳의 실증지역에서 '사물인터넷(IoT) 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밀폐된 지하에 있어 점검하기 어려웠던 정화조 내부 악취저감장치에는 IoT 센서를 부착해 기기 고장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기기에 이상이 생기면 관리자 휴대전화로 해당 정보가 전송돼 즉시 조치가능하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캠핑장에는 화재로 인한 질식사를 예방하기 위해 텐트 내부에 연기와 일산화탄소를 감지하는 센서를 부착한다. 일정 수치가 넘어가면 관리자에게 화재 위험 정보가 즉시 전달된다.

장애인콜택시에도 자가진단이 가능한 IoT 센서를 설치해 과속여부, 차체결함, 운행경로 등 차량의 실시간 주행 및 상태정보를 수집한다. 우선 약 100대에 시범 적용된다.

그동안 복잡한 구조로 인해 GPS가 잡히지 않아 안전시설물의 위치 파악이 어려웠던 지하도상가에 GPS 기반 점포, 대피로, 자동심장충격기, 화재감지기 등의 위치를 시민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서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사물인터넷 사업을 선도해 왔다"며 "올해는 안전과 사회적 약자 지원 서비스를 실증사업을 통해 검증하고 단점을 보완한 후, 전면 서비스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