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민주당의 자만…경기도·의왕시의 공천 ‘몸살’
선거는 축제(祝祭)다. 물론 각종 선거마다 축제일 수는 없다. 현실적으로 선거는 시끄러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 온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보편적이고도 공정한 기준과 원칙이 지켜져야만 ‘선거=축제’라는 등식이 성립되는 최소한의 요건이 충족될 수 있다. 그래야만 승자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경쟁자의 좋은 정책을 수렴하고 경우에 따라선 상대후보의 사람까지 폭넓게 쓰면서 공동체 모두의 발전을 위한 디딤돌로 삼을 수 있다. 패자의 아름다운 승복도 가능하다.

사리가 이러함에도 민선 7기 주민 대표를 선출하는 6·13 지방선거를 두 달도 채 남기지 못한 요즘 여야 주요 정당은 공천을 놓고 몸살을 앓고 있다. 문제는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모범을 보여야 하다는 당위다. 현실은 이상(理想)과 거리가 멀다. 내부에서 크고 작은 잡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 경선 후보들 사이에서 고발 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공천을 겨냥한 힘겨루기가 한창이다. 당 지지율이 야당에 크게 앞서는 지역이 많다보니 '공천은 곧 당선'이란 생각에 예비후보 간 공천 전쟁이 치열하게 벌어지는 것이다. 자만은 파멸이라는 역사의 망각이다.

예컨대 지방선거의 꽃으로 불리는 서울시장 후보 다툼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박원순 시장이 다소 앞서는 것으로 분석되자, 도전장을 낸 박영선·우상호 의원이 박 시장 공격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래도 서울시장 당내 경선은 아직까진 봐줄 만하다.

경기지사 경선이 험악하다. 진흙탕 싸움이다. '혜경궁 김씨' 논란을 꼽을 수 있다. 전해철 의원은 자신을 비롯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한 트위터 계정을 도선관위에 고발했다. 인터넷에선 이 계정 주인이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 전 시장 측은 "김혜경 씨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일절 하지 않고 있다"며 강력 부인하고 있다. 선관위 조사 결과에 따라 두 예비후보 간 이전투구 논쟁이 일단락 될 전망이다. 이 틈을 양기대 전 광명시장은 31개 시·군의 지역 민심을 차분히 훑고 있는 중이다.

기초단체장·의원 선거는 어떠한가. 선거구마다 크고 작은 잡음이 작지 않지만, 경기 의왕시 사례는 심각하다. 의왕시 53개 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의왕민주시민연합’은 지난 16일 의왕시청 중앙광장 및 브리핑 룸에서 ‘신창현 국회의원 공천 관련 갑질 의혹 규탄’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초선 신 의원이 3선에 나서는 김성제 의왕시장을 정치적 라이벌로 여기고 공천에서 배제시키기 위해 민주당 지도부에 의왕시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수차례나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는 주장이다. 게다가 민주당 시의원 후보로 공천심사를 받고 있는 일부 후보들마저도 ‘시장과 가까운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컷오프 대상으로 분류시켰다는 의혹까지 현실화돼 가고 있다며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신 의원은 ‘화합’을 위해 지구당을 방문한 유지들마저 만나지 않고 묵묵부답이라는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기에 선거가 축제라는 말은 꺼내지도 못한다. 지방선거는 4년 간 지역 살림을 돌보는 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거다. 어떻게 뽑느냐에 따라 발전·퇴보가 갈린다. 아쉬운 점은 지방분권 개헌 논의가 힘을 잃으면서 선거가 중앙 선거판의 아류로 재편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믿을 건 공익을 위해 힘쓰는 유권자뿐이다. 깨어 있는 민초의 힘을 보여줄 때다. 이번 선거부터!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