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나경택의 세상만사] 한반도 평화 새로운 역사 출발
  • 일간투데이
  • 승인 2018.05.03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군사분계선(휴전선)은 엄밀히 따지면 군사분계점(휴전점)이라 해야 한다. 선이 아니라 점의 개념이기 때문이다. 1953년 7월27일 휴전협정에 따라 유엔군·공산군측은 54년 9월까지 임진강변의 제0001호 말뚝(표지판)에서 동해안의 제1292호 말뚝까지를 지도상으로 이은 선을 군사분계선이라 했다. 그중 696개는 유엔군이, 596개는 북한군이 관리한다. 간격도 200~500m 사이로 들쭉날쭉하다. 거리마저 헷갈린다. 흔히 155마일(248㎞)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디지털맵으로는 148마일(238~239㎞)로 계산된다.

그런데 휴전협정에 따라 군사분계선은 육지에만 존재한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드물다. 즉 임진강변 이하~강화도와 황해도 사이의 한강하구~서해로 이어지는 강·해상에는 군사분계선이 없다. 서해 바다까지 군사분계선을 둔다면 북한을 해상봉쇄하는 격이기 때문이다. 다만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만은 유엔군 사령관의 통제아래 두었다. 돌이켜보면 이렇게 모호한 군사분계선 때문에 수십년동안 남북간 엄청난 분란을 겪었던 것이다.

■두 정상의 군사분계 ‘선 밟기 놀이’

육상 군사분계선 역시 헷갈리기는 마찬가지였다. 분계선 말뚝 표지판이 낡거나, 홍수 등으로 소실되거나, 지형과 지세가 자연스럽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30~40m 이상 어사무사한 것도 제법 된다. 당초 판문점에는 군사분계선이 없어 쌍방 경비병이 뒤섞여 다녔다. 그러나 1976년 8월18일 도끼만행사건을 계기로 군사분계선이 생겼다.

말뚝 표지판인 다른 곳과 달리 판문점의 군사분계선은 높이 5㎝, 폭 50㎝의 야트막한 돌턱이다. 명확한 구분선을 만든 이유가 있다. ‘여기는 내 땅, 거기는 니 땅이니 서로 금 밟고 넘어가면 큰일난다’는 경고의 메시지다.

지난 27일 판문점의 군사분계‘턱’을 넘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다시 북쪽으로 넘어가는 역사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김정은 위원장의 탈북과 문재인 대통령의 월북’이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형님 먼저, 아우 먼저’식으로 군사분계선을 넘나드는 두 정상의 표정에서 65년의 적대감이 얼마나 덧없는 것인지를 느끼게 된다. 남북한을 갈라놓은 분계선이 아무것도 아닌 ‘금’이 되어버렸다. 두 정상은 그곳에서 금밟기 놀이를 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군사적 긴장 상태와 전쟁 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몇 가지 합의를 이뤄냈다.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당장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의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를 중지하고, 비무장지대(DMZ)를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DMZ 내부의 초소나 중화기를 빼는 등 비무장화를 위한 구체적 방안은 거론하지 않은 채 남북 간 군사회담으로 넘겼다.

■완전한 ‘비핵화’ 실천 의지 보여야

이번 회담에서 김정은은 북한 지도자로선 최초로 우리 국군 의장대를 사열했고, 문 대통령은 북한군 수뇌부의 거수경례를 받았다. 이번 합의에는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올해 아시아경기의 공동 참여, 8·15광복절 이산가족·친척 상봉 등 다양한 교류 협력 행사도 포함됐다. 하지만 남북이 10·4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고 1차적으로 동해선 경의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 보수공사를 위한 대책을 취하기로 한 것은 여전히 계속되는 국제적 대북 제재와 충돌할 소지가 있다. 10·4선언은 서해평화협력지대 설치, 백두산 관광 사업 추진 같은 북한에 주는 긴 ‘선물 목록’이었다는 평가가 많다.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비록 기대에는 좀 미흡하더라도 새로운 한반도 평화의 역사를 쓰기 위한 시작이 될 수는 있을 것이다. 김정은이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썼듯 새 역사의 출발이 될지, 아니면 한바탕 쇼에 그칠지는 전적으로 북한의 진정성, 특히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김정은의 신속한 실천 의지에 달려있다. <칭찬합시다 운동중앙회 회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