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싱가포르 "4차산업혁명 공동대응하자"백운규 장관 싱가포르 방문해 산업, 에너지, 통상, 무역 전반에 걸쳐 합의 도출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8.05.1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장관 집무실에서 찬 춘 싱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장관과 '한-싱가포르 산업통상장관 회담'을 마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간의 일정으로 신(新)남방정책의 핵심국가인 싱가포르를 방문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장관은 싱가포르 찬 춘 싱(Chan Chun Sing) 통상산업부 장관과 한-싱 산업통상장관회담을 개최, 4차산업혁명 공동 대응, LNG 등 에너지 협력, 자유로운 교역질서 구축을 위해 양국이 공동 노력할 것에 합의했다.

15일 산업부에 따르면 백 장관은 싱가포르를 방문해 산업, 에너지, 통상·무역 전반에서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백 장관의 이번 싱가포르 방문은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 국가(동‧서남아 국가)들과 동반성장, 호혜성에 기초한 경제협력 모델을 발굴‧심화하기 위해 발표한 신남방정책을 ASEAN의 오피니언 리더이자 핵심국가인 싱가포르로 확대해 나가기 위한 행보다.

싱가포르는 올해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이자, 한-ASEAN FTA(자유무역협정) 이행위원회 의장국이며 신남방정책을 목표로 삼고 상생의 파트너, 더불어 잘 사는 한-ASEAN 공동체 구현을 추구하고 있다.

한-싱 양국 장관은 구체적으로 산업분야에서 한국의 5대 신산업 중심 혁신성장과 싱가포르의 차세대 국가비전 스마트네이션 프로젝트가 4차산업혁명에 대한 선제적 대응임에 공감했다.

5대 신산업이란 바이오‧헬스, 전기‧자율차, IoT(사물인터넷) 가전, 에너지신산업, 반도체‧디스플레이 등을 말한다.

스마트네이션은 국가 전체의 스마트화(化)를 목표로 도시 교통, 물 관리, 공공 데이터 등 각 분야에서 AI(인공지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국가주도 정책이다.

이에 양국은 4차산업 기반기술의 집약체인 자율주행차 협력을 위해 양국 정부, 학계, 민간이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에너지 분야와 관련, 양국 장관은 석유, 원자력 등 전통에너지에서 LNG 등 친환경에너지,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스마트그리드(에너지자립섬 등) 등 에너지 신산업, LNG 협력 등을 위해 양국 정부가 구체적 논의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로써 에너지 분야에 4차 산업 기술을 접목,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가기로 했다.

통상·무역과 관련, 양국 장관은 자유롭고 공정한 교역질서 구축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으며 특히 싱가포르는 올해 ASEAN 의장국으로서 RCEP(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 연내 타결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고, 한국 역시 합리적·실용적인 절충방안을 모색함으로서 협상 진전에 적극 기여하기로 했다.

투자와 관련, 백 장관은 4.27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오는 6월12일 싱가포르 개최 예정) 등 연이은 회담 성사로 한반도 긴장이 완화됨에 따라 한국의 투자 여건이 급속히 개선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한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한반도 특수를 활용할 것을 싱가포르 측에 요청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첫번째)이 15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싱가포르 진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열린 '싱가포르 진출기업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북미정상회담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과 이를 통한 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한 싱가포르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전하고 싱가포르 정부의 지원을 당부했다.

백 장관은 한-싱 산업통상장관회담에 앞서 지난 14일에는 난양공대(NTU) 로보틱스 센터와 자율주행 테스트 센터를 방문, 싱가포르의 4차 산업혁명 대응 현황을 시찰하고, 수브라 수레쉬(Subra Suresh) 난양공대 총장과 한-싱 혁신성장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백 장관은 또한 싱가포르의 에너지, 상사, 해운, 금융, 건설, IT 등 분야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과 간담회를 개최(15일), 기업 활동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효율적 비즈니스 활동 방안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