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4차산업혁명위원회 6차 회의②] '토종 AI' 이끌 인재 육성에 힘쓴다고급인력 양성기관 부족…정부, AI대학원 지정 등 융복합 인재배출에 박차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가 사람 중심의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인 'I-Korea 4.0'을 실현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인공지능(AI) 분야 투자를 늘려 우수 AI 인재와 인프라 확충은 물론, 나아가 관련 기술력을 조기에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권용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16일 일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미국과 중국은 AI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국가정책차원에서 활발하게 추진 중이고, 일본이나 프랑스는 이 분야의 연구인력 확보를 중심으로 주력하고 있다"며 "선도국의 모범 사례를 벤치마킹해 우리나라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전략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 15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주재한 '제6차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인공지능 R&D 전략'을 발표했다. 앞으로 5년 동안 2조2천억원을 들여 5천여명의 '토종 AI' 인재를 육성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AI가 4차산업혁명 핵심 동력으로 꼽히는 가운데 이 분야를 이끌 인재가 부족하다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AI 분야 전반에서 연구 인력의 양적·질적 부족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지난 2016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AI 분야 석·박사급 부족 인력은 오는 2020년 4천5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AI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뿐만 아니라 금융·제조·유통 등 전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지만, 타 산업에서 AI·데이터 활용 가능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정부는 그동안 고급인재 양성기관 부족으로 인재 양성이 미흡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정부의 지원 부족과 협소한 국내시장 등 국내 AI 연구 환경 전반이 취약해 연구자들이 상당수 다른 분야에 종사하는 실정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AI 대학원 신규 지정 등 고급인재 양성은 물론 산업분야별 AI 융복합 인재를 양성하는 투트랙 전략을 내놨다.

오는 2022년까지 총 6곳의 인공지능대학원을 신설해 AI 석박사급 세계적 선도연구자 350명을 양성하는 등 고급연구인력을 총 1천400명 규모로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정밀의료·자율차 등 혁신적인 응용제품·서비스 개발을 촉진할 수 있는 융복합 인재도 3천600명 규모로 양성할 방침이다.

미국과 중국 등 세계적 기업들은 AI 기술력 확보와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와 인수·합병(M&A)을 확대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 중이다. 아마존이 지난 2016년 컴퓨터 비전과 딥러닝, 인신 센서 등을 결합한 '아마존 Go'를 출시한 것이 대표적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AI 고급인재 확보와 선점은 공통 과제다. 미국의 데이터 분석 회사 페이자(Paysa)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이 AI 인력 확보를 위한 연간 투자액은 아마존이 2천565억원, 구글이 1천464억원,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846억원에 이른다.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스타 AI 전문가'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다. 구글의 제프리 힌튼, 페이스북의 얀 르쿤, 바이두의 앤드류 응, 몬트리올대의 요수아 벤지오 등이 이 분야 4대 권위자로 평가받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이번 전략의 실행력 확보를 위해 관계 부처와 산·학·연 전문가로 이뤄진 민간 위원과 '인공지능 전략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