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4차산업혁명위원회 6차 회의④] 정부 4차산업혁명 대응 '이상무'…연내 후속전략 나온다4차위,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 부처별 추진상황 점검
"일자리 전망·인재상 개발 등 국민체감형 정책 마련"
   
▲ 자료=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가 각 부처별로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과 관련한 정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정책 목표를 담은 '4차산업혁명 대응 후속전략'을 연내 마련한다.

4차위가 지난해 11월 제2차 회의에서 의결한 4차산업혁명 대응 계획은 각 분야의 혁신 성장이 중점이었다면, 연내 발표할 후속전략은 일자리 전망을 통한 고용창출 규모 파악, 인재상 개발 등 구제적인 목표가 제시됐다. 이를 위해 연구·개발(R&D) 심의와 정보화시행계획을 반영해 내년 예산과 연계를 추진한다.

4차위는 지난 15일 광화문 KT스퀘어 브리핑룸에서 4차산업혁명 대응계획의 총 5대 분야 23개 과제에 대한 전 부처의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5대 분야는 ▲지능화 기반 산업 혁신 ▲사회문제 해결 기반 삶의 질 제고 및 성장 촉진 ▲성장동력 기술력 확보 ▲산업 인프라·생태계 조성 ▲미래사회 변화 대응 등이다.

우선 지능화 기반 산업 혁신을 위해 보건복지부는 진료정보 교류를 위한 거점의료기관 15개소를 선정했고, 산업부는 지난해 2천개의 스마트공장 보급을 통해 총 5천개로 확대했다.

국토부는 미래차 산업 간담회 및 평창올림픽 계기 자율주행 시승행사 실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케이시티(K-City) 일부구간을 개방하고 5G 기반 자율주행 융합서비스를 구축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재난안전 R&D 중기사업계획 신구과제를 반영하고, 인공지능(AI)형 재난대응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경찰청은 스마트폰과 CCTV 등 다양한 정보를 활용해 범죄를 대응하는 R&D에 착수했다.

4차위 산하 스마트시티 특위는 세종과 부산에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를 선정하고 관련 사업과 R&D 추진을 위한 총괄지원단을 구성했다.

AI의 성장동력 기술력 확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학습용데이터와 AI 소프트웨어 등을 일괄 제공하는 'AI 오픈 이노베이션 허브'를 구축해 중소·벤처기업의 기술 이전 등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2천300억원 규모로 AI 분야 R&D 투자를 확대했고, 관련 전문기업은 27개에서 35개로 늘었다.

산업 인프라와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시연했으며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전략 및 5G 상용화 로드맵이 제시됐다.

지난해 2만4천개의 공공데이터를 공개했고 자동차종합정보와 의료 영상정보 등 15개 분야 국가중심데이터를 개방했다.

이밖에 미래사회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다섯 곳을 신규 선정했다.

4차위는 "4차산업혁명이라는 큰 흐름에 대응한다는 전략적인 접근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목표, 서비스를 제시하는 방향으로 보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