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근로시간 단축 시행 코앞', 기업들 "Smart하면 답이 보인다"대한상의 주최 세미나서 '똑똑하게 일하는 방법론' 모색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8.05.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대한상공회의소가 25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스마트워크 도입전략 세미나’에서 장은지 이머징 리더십 인터벤션즈대표가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문재인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3단계 시행이 눈앞으로 바짝 다가서면서 이에 대비한 기업들의 묘수를 찾는 세미나가 열렸다.

지난 12월 발표된 정부 정책에 따르면 300인 이상인 기업은 올해 7월 1일부터 근로 시간이 주당 52시간으로 즐어들고 50~299인은 2020년 1월, 5인~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부터 시행안이 적용된다.

이와 함께 휴일 근무 임금은 현재 평일 근무의 150% 할증을 그대로 인정하기로 여야가 합의한 상태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은 기업들이다. 이에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25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근로시간 단축, 똑똑(Smart)하면 답이 보인다'는 주제로 '스마트워크 도입전략 세미나'을 갖고 ▲일하는 방식 개선 ▲평가방식 변경 ▲스마트오피스 구축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견해를 듣고 똑똑하게 일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대상상의에 따르면 이번 세미나는 근로시간 단축 시대에 '스마트워크' 도입 필요성과 도입 방안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 참석자는 오는 7월 1일부로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근로시간 단축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점검 중"이라며 "업무생산성 제고를 위해 스마트워크를 도입하는 것이 하나의 대안이라고 본다"고 참석 이유를 밝혔다.

전문가들은 "근로시간 단축을 계기로 '스마트워크'에 대한 관심이 더 커져야 한다"면서 "스마트워크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우리기업들이 적응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암흑 속 경영환경, 리더+직원 성공방향 함께 고민해야

세미나 첫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장은지 이머징 리더십 인터벤션즈(리더십 전문 컨설팅사) 대표는 '스마트워크의 이해와 적용방안'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리더의 지시를 빠르게 실행해 성과를 거두는 과거의 성공방정식이 오늘날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한치 앞을 볼 수 없는 경영환경 속에서 리더가 혼자 방향을 고민하기보다 모든 직원들이 함께 방향을 찾고 실행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드는 것이 새로운 성공방정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또 "스마트워크를 구축하려면 일하는 방식을 먼저 바꿔야 한다"며 "보고, 회의, 업무지시, IT시스템, 프로세스 등에서 스마트워크를 방해하는 요인들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 대표는 구체적으로 스마트워크를 방해하는 요인을 나열하면서 보고는 ▲보여주기식 보고 ▲과다한 보고자료 작성 ▲중복적 보고 및 자료작성, 회의는 ▲중복적 회의 ▲비효율적인 회의 진행방식, 업무지시는 ▲갑작스런 업무지시 ▲불명확한 업무지시 ▲부당한 업무지시, IT시스템은 ▲시스템 미흡 ▲시스템 부재 ▲중복적 시스템 업무, 프로세스는 ▲의사결정 지연 ▲모호한 역할과 책임 ▲프로세스 미준수 ▲프로세스 부재를 꼽았다.

이어 발표를 맡은 정현석 콘페리 헤이그룹(인사 전문 컨설팅사) 대표는 '업무방식 개선을 위한 성과평가 및 코칭'을 주제로 "스마트워크 도입을 위해 직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시스템 체계화가 필요하다"며 "직원성과를 일괄적으로 줄세우는 상대평가가 아닌 개인별 성취도를 측정해 육성하는 절대평가 도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정 대표는 "직원들이 성과목표를 자신의 역량에 맞는 수준에서 합리적으로 설정하고 업무수행 과정에서 수시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야 업무에 몰입할 수 있다"며 "평가 결과를 납득할 수 없고 코칭이나 피드백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어떤 직원이 동기를 부여받을 수 있겠나"고 지적했다.

또한 글로벌 기업들의 성과관리 트렌드로 ▲조직 목표와 개인 목표간의 연계 ▲평가 방식 및 기준의 다양화 ▲평가제도의 단순화 ▲피평가자 주도적 평가 ▲상시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관리에서 육성으로의 HR(human resources·인적자원)역할 변화 등 6가지를 제시했다.

◇"사무공간부터 혁신해야"

마지막으로 주제발표에 나선 최두옥 베타랩(공간 전문 컨설팅사) 대표는 스마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사무공간부터 혁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대표는 '사무공간 혁신을 통한 스마트오피스 구축'을 주제로 "IT기술의 급속한 발전과 이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세대의 등장에 따라 사무실의 존재의미가 변하고 있다"며 "오늘날의 사무실은 직원들의 몰입, 창의성, 협업을 자극하는 공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그러면서 ▲자율좌석제와 투명한 회의실 ▲주업무공간에 휴게공간 함께 배치 ▲방해없이 장시간 몰입 가능한 포커스룸 등 국내외 스마트오피스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또 스마트오피스를 구축한 후 구성원들이 '드디어 업무에 집중할 수 있었다', '팀소통과 업무요청이 편해졌다', '시간낭비가 줄었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스마트워크를 유연근무제나 원격근무를 통한 업무시간 효율화만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스마트워크의 진정한 의미는 동기를 부여하고 업무 몰입도를 높여 변화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조직이 유연하게 적응할 수 있게 하는데 있다"며 "근로시간 단축 시대에 OECD 최저 수준인 노동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스마트워크를 제대로 이해하고 적용하려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