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4차산업혁명] 서울硏 "대기 오염 줄이는 전기차 적극 보급해야"市 전기차 등록대수, 전체 자동차의 0.15%에 불과
"통행료 면제·주차편의 제공 등 인센티브 늘려야"
   
▲ 사진=게티 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서울의 온실가스와 오염물질의 주원인으로 승용차와 버스 등 교통수단이 꼽히는 가운데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인센티브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기차는 휘발유차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절반 수준인 데다, 향후 내연기관 차량을 대체할 가능성이 높아 오염물질 발생이 낮은 전기차를 우선 보급 대상으로 선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연구원은 7일 '친환경차 보급 동향과 서울시 정책 방향'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서울시 전기차 등록대수는 전체 자동차의 0.15%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전기차 등록대수는 지난달 12월 기준 전체 자동차의 0.15%에 불과했다. 이는 노르웨이의 베르겐(36.0%), 오슬로(47.7%)와 같은 해외 주요 도시에 비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를 '5대 신산업 선도 프로젝트'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오는 2022년까지 전기차 보급 물량을 35만대까지 늘리겠다는 게 골자다. 서울시도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다.

연구원은 서울시 교통 특성 파악을 위해 승용차·택시·버스의 주행거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교적 주행거리가 짧은 승용차는 전체의 99%가 1세대 전기차만으로도 대체 가능한 것으로 분석했다. 택시는 승용차보다 상대적으로 주행거리가 길어 3세대 차량이 보급되면 전체 택시의 91%가 전기차로 대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의 경우 오는 2035년 서울시 시내버스의 93%가 전기 버스로 대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는 서울시가 적극적인 보급계획을 수립한다면 2050년까지 승용차 243만대, 버스 7천200대, 택시 7만대를 보급해 서울시 차량의 약 85%를 전기차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전기차용 전력 소모량은 서울시 총 전력량(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6.4%가량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돼 전력수요를 고려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구원은 서울시가 2025년까지 10만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기 위해서는 통행료 면제나 주차 편의 제공 등 운행 단계에서의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택시와 버스와 같은 상용 전기차는 충전기의 인프라 확대를 통해 충전 편의성을 높이고 인지도가 높은 곳에 고성능 충전기를 도입해 질적 측면의 향상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고준호 교통시스템연구실 연구위원은 "민간 부문의 전기차 구매를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운행 단계의 인센티브 확대 정책이 필수적"이라며 "잠재적인 수요층을 대상으로 전기차의 경제적·환경적 이익을 홍보하는 것도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