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차전지, 후발국 추격 대비할 시기"백운규 "中國내 기업활동에도 어려움 최소화되도록 정부 노력"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8.06.0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이차전지 및 반도체 현안대응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장관은 8일 "이차전지와 반도체는 우리가 세계적 기술력을 갖춘 분야로, 차세대 first-mover로서 후발국의 추격에 대비하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전략마련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이차전지 및 반도체 현안대응 전략회의'에서 한 모두발언에서 "중국과의 정부 간 협력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고, 이를 통해 한국기업들의 중국 내 기업활동에도 어려움 이 최소화되도록 정부가 다각적인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백 장관은 "반도체는 4차산업혁명에 따라 AI(인공지능)를 기반으로 모든 산업분야로 반도체 활용이 확대되는 추세로, 이의 근간인 시스템 반도체의 글로벌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차전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뒤를 이을 차세대 배터리기술에 대한 선제적 연구개발 투자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선도하는 혁신능력의 제고가 필요하다"고 거듭 말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업계 애로해소를 위한 정부의 노력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업계와 긴밀히 협조해 현안 해결을 적극 지원 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미래 산업발전 방향과 관련, 업계 대표들은 기술격차 유지를 위한 선제적인 연구개발과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적기 투자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백 장관은 앞으로도 양 분야가 세계적인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부정책에 반영할 것임을 강조한 뒤 기업들은 경쟁국과의 기술격차를 유지하고 선도국 지위를 유지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하기를 당부하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