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숨쉬기가 힘들어!
   
[일간투데이 강혜희 기자]

■서울 연평균 미세먼지가
해외대도시의 2배라고?


과학원은 매년 서울과 도쿄·런던·파리·LA의 연평균 미세먼지 수준을 비교!
서울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외국 대도시의 2배 이상으로 나타났어
서울의 연평균 미세먼지 수치는 44㎍/㎥, 초미세먼지 수치는 25㎍/㎥
2017년 파리의 연평균 미세먼지는 21㎍/㎥, 초미세먼지는 14㎍/㎥
미국 로스앤젤레스(LA)는 각각 33㎍/㎥, 14.8㎍/㎥



2016년 통계를 보면 해외 주요 도시보다 얼마나 심각한지 쉽게 파악할수 있어

서울의 2016년 연평균 미세먼지는 48㎍/㎥, 초미세먼지는 26㎍/㎥
도쿄는 각각 17㎍/㎥, 12.6㎍/㎥로 서울의 절반
런던은 각각 20㎍/㎥, 12㎍/㎥로 역시 서울의 절반 미만
파리는 22㎍/㎥, 14㎍/㎥로 서울의 절반
LA는 34㎍/㎥, 12㎍/㎥로 미세먼지는 서울의 약 3분의 2, 초미세먼지는 약 2분의 1 수준.




허국영 환경과학원 연구관은 "우리나라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강도가 센 이웃나라가 있고, 서울이나 그주변에서 자제척으로 배출하는 먼지도 적지 않다"고 밝힌바 있어!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NASA의 '한·미 협력 국내 대기질 공동 조사'에 따르면 국내요인이 52% 국외요인이 48%로 나타났어.
국외 영향은 중국 내륙 34% 북한9% 기타6%로 난방수요가 많은 겨울철에는 중국 요인이 34%보다 높을 것이라는 분석.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