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VR/AR
[4차산업혁명] 정부, 개발도상국에 선진 '공간정보기술' 전수공간정보 산업, 증강현실(AR)·가상현실(VR)기술 발달에 따라 확대돼
   
▲ 사진=국토지리정보원 홈페이지 캡쳐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국토지리정보원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8개 개발도상국(키르기스스탄, 라오스, 벨라루스, 모잠비크, 몽골, 우즈베키스탄, 미얀마, 탄자니아)의 국가측량 및 공간정보기관 고위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1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20일 간 우리나라 선진 '공간정보기술'을 전파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13일 국토지리정보원에 따르면 공간정보는 국토 균형개발 및 국가 경제발전의 토대가 되는 국가 기초 인프라로, 인구의 폭발적인 증가와 급속한 도시화가 진행되고 있는 개발도상국에는 체계적인 국토관리를 위해 공간정보 구축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공간정보란 지상 및 지하, 수중, 수상 등 공간상에 존재하는 자연 또는 인공적인 객체에 대한 위치정보와 이와 관련된 공간적 인지 및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말한다.

즉, 현재 운전자들이 목적지를 찾아갈 때 과거와 같이 지도를 펼쳐보는 것이 아니라 네비게이션이 안내해주는 것으로 이해하면 쉽다.

공간정보 산업은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기술의 발달에 따라 더욱 확대되고 있으며, 스크린 골프, 드론, 무인한공기, 무인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핵심기술로 이해하면 된다.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 원조 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과 협동으로 개발도상국을 위한 '국가측량 및 공간정보기관 글로벌 연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우리의 관련 경험과 기술을 전파해 왔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의 공간정보인프라 구축 현황을 공유하는 '나라별보고', 국가기준점 측량이나 지도 제작 등 공간정보 분야의 우리나라 선진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실습', 그리고 공간정보를 이용해 개발도상국이 직접 자국의 현안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도출해보는 '실행 계획(액션플랜) 수립' 과정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에서 국토지리정보원은 전문기술과 경험을 갖춘 국내 공간정보 기업과 참여, 개발도상국 간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국이 직면한 공간정보 현안에 대한 해결책 마련을 위해 밀착 상담 및 조언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유기윤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측량·공간정보 분야에 대한 우리나라의 경험과 기술을 적극 전수하고, 관련 개발도상국 공무원들과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함으로써 국내 공간정보 기업의 해외 진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