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강진 여고생 실종, 오리무중 행방
  • 이인화 기자
  • 승인 2018.06.18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강진 여고생 실종 사건, 경찰 병력 늘려 탐색. 사진=연합뉴스

강진 여고생 실종, 사흘 째 오리무중

[일간투데이 이인화 기자]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의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용의자로 추정됐던 아버지 친구는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전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남 강진군에 거주하는 모여고 1년생인 A(16)양이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집을 나선 뒤 행방불명됐다. A양은 실종 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서 친구들과 ‘아버지 친구를 통해 아르바이트하러 나간다’고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양 아버지 친구이자 가족들과 평소 잘 알고 지내던 B(51)씨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그 결과 그는 지난 17일 강진의 한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사망한 채 발견됐다. 

하지만 A양의 흔적은 현재까지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A양의 핸드폰 최종 위치 지역인 도암면 지석 마을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이 곳은 B씨의 차량이 머물던 장소이기도 하다.

경찰은 헬기 2대와 드론 2대, 탐지견 5마리, 6개 지원중대 등 550여명을 동원해 A양을 찾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