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아름다운 추억, 꼭~ 기억하고 싶어요"한독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캠페인 '기억다방' 런칭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경증치매환자와 바리스타가 함께 하는 기억을 지키는 방법' 행사가 한독(회장 김영진)과 서울시의 주최로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어르신들의 지키고 싶은 기억을 캡슐에 담아 제작한 대형 기억주머니를 여는것으로 행사 시작을 알리고 있다. '기억다방'은 서울시 25개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서울시 전역을 방문해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독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캠페인 '기억다방' 런칭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카페트럭 앞에서 음료를 받으며 치매예방과 관련한 질문을 주고 받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앞 광장 카페트럭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독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캠페인 '기억다방' 런칭행사에서 나백주 서울시민건강국장과(왼쪽) 김영진 한독회장및(오른쪽) 행사관계자들이 서울시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어르신들의 지키고 싶은 기억을 캡슐에 담아 제작한 대형 기억주머니를 열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한독과 서울시가 함께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캠페인 '기억다방' 런칭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연관된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