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4차산업혁명] 한·인도 기업인들 "인공지능 등 분야 협력하자" 맞손文 대통령 국빈방문 기간 공동성명 발표, 신규기술 공동프로젝트 등 추진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가 10일 오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기업인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인도 측 기업인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순방 중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인도상의연합회(이하 인도상의)와 공동으로 10일 뉴델리에서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고 양국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공동성명에는 5개 협력분야 실무단 구성, 신규기술 공동프로젝트 추진, 경제인행사 정례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대한상의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참석해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협력사업 진행상황과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6여명이, 인도 측에선 라세쉬 샤 인도상의 회장,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 그룹 회장, 시드하스 벌라 엑스프로 회장, 지오스나 수리 바라 호텔 회장 등 17명이 참석했다. 

양국 기업인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자동차, 인프라는 물론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전자&IT, 창업 그리고 혁신생태계 등 5개 분야에서 실무단(Working Group)을 구성키로 했다. 

한·인도 기업 및 CEO들로 구성된 실무단은 향후 분야별 협력방안을 발굴하고 양국 관계자들에게 권고할 방침이다.

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미래형제조기술, 로봇, 녹색기술 등 한국과 인도가 중점을 두고 있는 신규 기술분야에서 공동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양국 기업인들의 발언 시간도 이어졌다. 현대자동차, 삼성, CJ 등 기업들은 양국 협력사업의 진행상황을 공유했고 이어, 정부 측에 부품 관세지원, 통합부가세(GTS) 인하, 인프라 확충 등을 건의했다.

박용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양국 정상회담에서 CEPA 협정이라든가 신산업과 제조업, 인프라 협력 등 다양한 경제의제가 비중 있게 논의됐다"며 "회담 결과를 잘 살려갈 수 있게 양국 대표기업들이 잘 협력해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CEO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후속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정부에 수시로 피드백하는 '대화 채널'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양국 상의는 5개 Working group 설치, 공동 프로젝트 운영, 기업인 행사 정례화 등 체계적인 운영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라세쉬 샤 회장은 인사말에서 "양국 정상들의 굳건한 리더십을 통해 한·인도 관계의 새로운 협력 시대가 기대된다"며 "어제 포럼에도 많은 양국 기업인들이 모인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샤 회장 또한 4차산업혁명과 관련해 양국 산업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언급했다. 

그는 "자동차, 전자, 인프라, 방산 제조, 조선, 신재생 에너지는 양국 산업 협력의 주역이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미래 제조업, 로봇틱스, 녹색 기술 등에서는 한국과 긴밀한 협업을 이뤄 나가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은 양국 대표기업인들이 모여 양국간 협력사업 진행 및 애로사항을 논의하는 자리다. 제1차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은 지난 2015년에 개최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