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방부, '군 내 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위한 업무협약' 체결11일, 국방부-산업부-한국전력공사-한국에너지공단 4자간 협약 맺어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8.07.11 16:40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계획 추진체계. 사진=국방부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국방부는 11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방부는 군용지‧시설물(옥상‧차양대 등)을 활용해 2030년까지 연간 군(軍) 전력사용량 244만MWh의 25%인 60만MWh를 재생에너지로 생산할 계획이다.

병영생활관 등에 자가용 태양광 및 지열냉난방 설치하거나 군 시설(군용지, 차양대 등)을 활용한 태양광 설치 등 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고 국방부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각 기관은 올해 중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중‧장기 단계별 이행방안 수립을 통해 군(軍)의 재생에너지 보급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군 복무기간 에너지 관련 업무에 종사한 군인이 제대 후 에너지 부문 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제공 및 취업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 자리에서 "국방부는 군(軍)의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추진에 적극 참여하게 될 것"이라면서 "군(軍)의 전기료 절감 및 제대군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 등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