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은행, 하반기 GDP 성장률 2.9% 전망…당초 예상보다 0.1% 낮아美·中 무역갈등 심화로 인한 영향으로 보여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8.07.12 17:36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정규일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2018년 하반기 GDP 성장률은 2.9%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기존 전망치에서 0.1% 떨어진 수치다. 12일 한국은행(이하 한은)은 이같은 내용이 담은 '2018년 하반기 경제전망'을 발표했다.

한은의 자료는 내년 성장률도 0.1% 떨어진 2.8%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최근 미국이 중국 수입품을 대상으로 부과한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의 '소송 제기'로 심화됨에 따라 보호무역의 여파가 세계 전체 무역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분석에서 나온 조정인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금년 중 국내경제는 투자가 둔화되겠으나 수출이 양호한 증가세를 이어간다고 분석했다. 이어 소비도 개선흐름을 보이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지속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설비투자에 대해 지난해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 일부 업종의 투자 지연 등으로 증가세가 둔화될 전망이라고 봤다. 건설투자도 건물 착공면적 감소세, SOC 예산 감축 등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은은 건설투자 증가율 전망치를 -0.2%에서 -0.5%로 더 떨어뜨렸다.

뿐만 아니라 지식재산생산물투자 증가율도 2.9%에서 2.7%로 낮췄다.

민간소비 증가율에 대해서는 지난 4월 전망과 같은 2.7%를 제시했다. 양호한 소비심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청년 일자리 추경, 기초연금 인상 등 정부정책이 민간소비 개선요인이 작용인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한은은 고용여건 개선 지연, 가계 원리금상환 부담 등은 민간소비 증가세를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편, 한은은 취업자 수에 대해 전년 대비 18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증가폭은 1월 30만명에서 4월 26만명에 이어 낮아졌다. 올해 실업률 전망치는 이전과 같은 3.8%, 고용률은 60.9%로 제시됐다. 내년 취업자 증가는 29만명에서 24만명으로 깎였고 실업률 전망은 3.7%에서 3.8%로 상향 조정됐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6%로 유지됐고 내년은 2.0%에서 1.9%로 낮췄다. 식료품‧에너지제외 지수와 농산물‧석유류 제외 지수 등 근원물가 상승률은 모두 1.6%에서 1.4%로 하향했다.

경상수지 흑자규모 전망의 경우 한은은 올해 650억달러를 제시했다. 내년에는 이전 전망보다 60억달러 줄어든 640억달러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