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조현천 문서 작성 홀로한 일?…文 “즉각 제출하라” 
  • 이인화 기자
  • 승인 2018.07.17 0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진=MBC 캡처)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입국 조사 받을 가능성 열어

[일간투데이 이인화 기자]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최근 촛불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사람은 본인이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16일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에 정통한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재 미국에 머무는 조 전 사령관이 최근 군 출신 인사인 지인과 전화 통화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단독 보도했다.
 
조 전 사령관은 조만간 귀국해 특별수사단의 조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사령관의 이런 입장은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윗선도 없고 기무사 내부의 자발적인 제안도 아니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 사령관은 현재 미국에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별수사단과 일정 조율을 거쳐 조만간 국내로 들어와 계엄령 문건 작성 경위에 대해 진술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출범한 기무사 특별수사단은 문건 작성 지휘 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 전직 기무사 요원들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와 공조 수사를 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하면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16일) 과거 정부에서 작성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촛불집회 대비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그동안 오고 갔던 모든 문서와 보고사항을 즉시 제출할 것을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 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고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계엄령 문건에 대한 수사는 국방부의 특별수사단에서 엄정하게 수사를 하겠지만 이와 별도로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실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계엄령 문건이 실행까지 준비가 되었는지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