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황송문 칼럼] 자유민주주의와 조선민주주의선문대 명예교수·시인
  • 일간투데이
  • 승인 2018.07.17 09:0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요즈음 떠도는 말 중에 중고교 교과서에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빼고 그냥 ‘민주주의’로 한다거나 대한민국이 유엔에서 한반도의 유일 합법정부로 승인받은 사실을 삭제하려는 처사라든지, 멀쩡한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는 탈원전 얘기를 들을 때마다 놀부의 “호박에다 말뚝 박기, 다된 밥에 재 뿌리기”라는 속담이 떠오른다. 그렇게도 할 일이 없어서 말뚝을 박고 재를 뿌리는가?

어린이들이나 젊은이들은 자유민주주의는 남한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는 북한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차이가 있을 뿐 둘 다 민주주의로 착각하기 쉽다. 그러나 북한의 ‘민주주의’는 말이 민주주의일 뿐이지 전혀 다른 무신론(유물론) 종교집단이라는 것을 주지시킬 필요가 있다. 거주의 자유, 집회의 자유도 없는데 무슨 민주주의인가. 토지개혁 한다고 무상몰수해서 국유화한 게 무슨 민주주의인가.

■ ‘자유’ 뺀 ‘민주주의’가 교과서에

남한의 이념이 ‘자유민주주의’라면, 북한의 이념은 ‘김일성주체사상’이다. 김일성주체사상 통치이념은 프롤레타리아 계급독재를 실시하고, 모든 권력은 조선노동당에 집중돼 있다. 주체사상은 대를 이어 통치하는 김일성·김정일·김정은에 대한 개인숭배를 합리화한다. 그러니 우리가 생각하는 ‘민주주의’와는 전혀 다르기 때문에 ‘자유’를 붙여서 변별력을 살려야 하지 않겠는가. 구태여 ‘자유’를 빼고자한다면 통일 후에나 뺄 일이다.

대한민국 헌법은 우리 국가의 기본 원리가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
자유민주주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그동안 잠복해 있던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가 증식해 신경을 따라 피부로 다시 나와서 고통을 주며 위험요소를 증가시키고 있다. 교육부는 “자유민주주의가 협소한 의미이기 때문에 민주주의로 바꾼 것”이라고 했는데, 그것은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를 염두에 두지 않고 탁상공론으로 하는 소리다.

대한민국이 ‘자유’를 중시하는 까닭은 그것이 마치 한약재의 죽피(竹皮)처럼 지랄병을 때려잡는 신경안정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민주주의 앞에 ‘자유’를 붙이는 것은 그것이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라는 대상포진을 막는 예방과 치유가 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 나라 지킬 유일한 무기 없애는 것

정신이 바로 박힌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구태여 그렇게까지 ‘자유’를 빼려고 안달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렇게까지 결사적으로 ‘자유’를 빼려는 것은 그가 바로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이기 때문이다. ‘자유’라는 약은 그 바이러스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기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북한에서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군도 아니고 경찰도 아니다.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다. 이것을 와해시키려는 것이 그들의 전략이다. 대한민국 건국을 방해한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는 이론으로 무장돼있다. 그 이론 중에는 양적변화와 질적변화의 법칙이 있다. 물이 끓으려면(혁명하려면) 시간이 걸린다. 계속해서 불을 지피면 물은 끓게 되어있다고 믿는다. 미국대사관 앞에서 데모하는 행위도 질적 변화를 위한 양적변화의 기간이요, 나라야 망하건 말건 파업을 일삼는 행위도 혁명을 위한 양적변화의 기간이다.

불행하게도 지금 대한민국은 머리에서 발끝까지 ‘조선공산당 좌익바이러스’가 합법적으로 침투해 있다. 북한 김정은은 속으로 쾌재를 부르면서도 그 ‘자유’만은 두려워한다. 북한의 무기는 핵무기와 김일성주체사상라면, 남한의 무기는 ‘자유민주주의’다. 이 소중한 무기를 백주 대낮에 교육부에서 스스로 말살하려고 하니 세상에 이런 아이러니가 없다. 아무리 정권 따라 춤추는 교육부라지만 해도 너무 하는 게 아닌가.

일부이기는 해도 대한만국 국민이 그렇게 ‘자유’를 싫어하고, 태극기를 싫어하고, 애국가를 싫어해서야 되겠는가? ‘새마을’을 미워하고, 귀족 노동자 편만 들면서 기업인을 미워해서야 나라꼴이 되겠는가? 그렇게 ‘자유’를 빼려고 안달할 게 아니라 이 세상에 엄밀한 의미에서 자유민주주의는 있어도 조선민주주의는 없다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려야 할 것이다.

*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